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휴지통]배우 김새론, 출근길 음주운전… 변압기 들이받아 일대 정전

입력 2022-05-19 03:00업데이트 2022-05-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호등 꺼지고 주변 상점 결제 먹통
시민 신고로 현장서 붙잡혀… 채혈
배우 김새론 씨(22·사진)가 18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가로수와 가드레일 등을 들이받아 경찰에 입건됐다. 김 씨 차량이 도로가에 설치돼 있던 변압기를 망가뜨려 주변 일대가 정전되며 일시적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오전 8시경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부근에서 음주 상태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변압기 등을 잇달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SUV가 도로 주변 구조물을 들이받고 갈지자로 운행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김 씨를 붙잡았다. 김 씨는 음주 감지기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이후 음주 측정기를 부는 대신 채혈 측정을 원해 인근 병원에서 혈액을 채취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씨의 소속사는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을 했고 추후 경찰 조사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씨가 들이받은 변압기가 망가지며 신호등이 꺼지고 주변 상점의 카드 결제가 먹통이 되기도 했다. 한국전력공사 측은 “해당 변압기로 전기를 공급받던 47개 점포와 가구가 3시간 45분 정도 정전됐다. 오전 11시 45분경 복구를 마쳤다”고 밝혔다.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