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국정원장 김규현-1차장 권춘택 배치… 기조실장엔 조상준 유력

입력 2022-05-12 03:00업데이트 2022-05-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 외무고시 출신 정통 ‘북미 라인’
權, 국정원 공채… 美CIA 협력 담당
曺, 金여사 ‘도이치모터스’ 변호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새 정부 첫 국가정보원장에 직업 외교관 출신인 김규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69)을 지명했다. 해외·대북 정보 수집 담당인 국정원 1차장에는 권춘택 전 주미 한국대사관 정무2공사(62)를 내정했다. 미국통으로 꼽히는 대표 인사들을 정보 핵심 자리에 앉힌 것. 전문성은 물론이고 국제 감각까지 갖춘 외교안보 전문가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정원의 인사 및 예산 등을 총괄하는 기조실장 자리에는 대검 형사부장을 지낸 조상준 변호사(52)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경기고와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대학 재학 중 외무고시(14회)에 합격해 외교부 북미1과장, 북미국 심의관, 주미 한국대사관 참사와 공사 등을 거친 정통 북미 라인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는 국방부 국제협력관을 지냈다. 김 후보자는 박근혜 정부에선 외교부 1차관과 국가안보실 1차장, 국가안보실 2차장(대통령외교안보수석비서관 겸직) 등을 지냈다.

권 내정자는 고려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부터 국정원에서 근무했다. 최근 임명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는 학부 동문이다. 국정원 공채 출신인 권 내정자는 주유엔 공사 등을 거쳐 박근혜 정부에서 주미 대사관 정무 2공사를 역임했다. 주미 대사관 근무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과의 협력도 담당해 미국 전문가란 평가가 나온다.

기조실장으로 유력한 조 변호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당시 검사장으로 발탁한 측근 중 한 명이다. 조 변호사는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코바나컨텐츠 의혹에 연루돼 고발되자 변호인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