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자메이카, 이번엔 알파인 스키로 쿨∼러닝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5: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 각국 돌며 DJ 활동하던 39세
7년전 친구 따라가 스키와 첫 인연
평창올림픽 찾아 도전 꿈 키우기도
자메이카 첫 알파인 스키 선수로
자메이카 최초의 알파인 스키 선수가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서 기적을 꿈꾸고 있다.

BBC, 데일리 메일 등 영국 매체들은 18일 자메이카 선수로는 최초로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키에 출전하는 벤저민 알렉산더(39·사진)를 조명했다.

자메이카인 아버지와 영국인 어머니를 둔 알렉산더는 지난주 리히텐슈타인에서 열린 내셔널 스키 챔피언십 남자 대회전에서 7위를 기록했다. 대회 자체가 월드컵 등과는 수준 차이가 나고 10명 중 3명이 완주에 실패해 알렉산더는 사실상 최하위였지만 약소국을 배려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정책에 따라 베이징행 티켓을 획득했다.

1988년 캘거리 대회에서 봅슬레이로 첫 겨울올림픽과 인연을 맺은 자메이카는 이제 알파인 스키까지 영역을 넓히게 됐다. 자메이카 봅슬레이 스토리는 영화 ‘쿨러닝’(1993년)으로 제작돼 세계적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구촌을 돌며 DJ로 활동하던 알렉산더는 2015년 캐나다에서 친구들과 함께 생애 처음 스키를 접했다. 그는 “그냥 눈 위로 내려가는 것이 재미가 있었다. 무작정 한번 나섰는데 무려 27번이나 넘어졌다”고 말했다.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이 열린 한국을 찾았을 때 경기들을 보며 스키는 그의 운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1년 뒤 전직 선수들에게 스키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2019년부터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한 긴 여정에 들어갔다. 그는 “1988년 봅슬레이 대표팀의 노력이 있었기에 지금의 내가 있다”며 “당시 선수들을 만나 힘을 많이 얻었다”고 말했다.

그에게 올림픽 메달이나 순위는 큰 의미가 없다. 알렉산더는 “자메이카나 가나 등 겨울스포츠를 접하기 힘든 나라가 많다. 나를 통해 더 많은 나라들이 겨울스포츠와 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해 올림픽에 출전한다”며 웃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