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어찌 흙을 밟으랴” 경술국치때 목숨 끊은 운암의 시

입력 2021-11-26 03:00업데이트 2021-11-26 0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순석 교수 ‘정두흠의 손명사’ 논문 ‘객이 와서 전하기를 나라가 없어졌다 하기에 미칠 듯한 심사에 눈물 흘리며 처참해지네. 발꿈치 들고 어찌 청산의 흙을 밟으랴. 문 걸어 닫고 대낮 하늘의 해를 보지 않네.’

1910년 경술국치 소식을 들은 운암(雲巖) 정두흠(1832∼1910)은 이런 내용의 한시 손명사(損命詞)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운암은 조선시대 임금에게 직언하는 관직인 사간원 정언(正言)과 사헌부 지평(持平)을 지냈다. 홍순석 강남대 국문과 명예교수는 25일 ‘장흥 지역의 순국지사와 절의 정신의 발현: 정두흠의 손명사’ 논문을 발표했다.

홍 명예교수는 올 8월 운암집(사진)을 번역하면서 손명사를 발견했다. 운암에 대한 기록이 많지 않아 운암의 생전 활동상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나마 9월 현장답사 때 운암이 집 뒤에 지은 정자인 망화대(望華臺)가 있던 곳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발견했다. 이곳에는 ‘망화대’라고 적힌 돌비석이 굴러다니고 있었다. 경술국치 직후 순국한 매천 황현(1855∼1910)이나 일완 홍범식(1871∼1910)과 달리 운암은 현존 기록이 부족해 아직까지 독립유공자로 지정되지 못했다. 한시준 독립기념관장은 “운암의 사적을 조속히 정리해 독립유공자로 추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욱 기자 71woo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