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기후변화와의 전쟁서 최상의 무기”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10-13 03:00수정 2021-10-13 0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럽 10개국 경제장관 공동기고
“원전, 저렴하고 안정적 에너지원
친환경 에너지 목록에 포함시켜야”

유럽 10개국의 경제 및 에너지장관 16명이 ‘원자력발전은 기후변화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 최상의 무기’라며 원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공동 기고문을 11일 각국 주요 일간지에 게재했다. 전 세계 공급망 대란, 유가상승,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대한 과도한 의존 등으로 에너지 수급 우려가 고조되자 원전으로 이를 해결하겠다는 뜻을 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경제장관과 아녜스 파니에뤼나셰 산업장관을 포함해 핀란드, 폴란드, 체코, 헝가리,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불가리아의 경제 및 에너지장관 16명은 이날 프랑스 일간지 르피가로, 독일 일간지 디벨트, 스페인 일간지 엘파이스 등에 ‘우리 유럽인은 원자력이 필요하다’는 기고를 게재했다. 이들은 “원자력발전은 저렴하고 안정적이며 독립적인 에너지원이다. 올해 말까지 유럽연합(EU)의 친환경 에너지 분류 목록에 원전을 포함시키자”고 촉구했다. 기고와 같은 내용의 서한도 작성해 EU 집행위원회에 보냈다.

장관들은 “최근 에너지 가격의 상승은 외국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 에너지 공급을 둘러싼 긴장이 점점 늘어날 것이므로 공급원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원전은 오늘날 천연가스 가격 상승 같은 변동으로부터 유럽 소비자를 보호한다. 경쟁력 있는 대량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독립적인 에너지가 원자력”이라고 강조했다.

EU는 2050년까지 역내 탄소 순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탄소중립 정책’을 목표로 제시했다. 기존의 화석 에너지원을 풍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EU 발전량의 16%를 차지하는 풍력발전이 올해 유럽 해안 일대의 바람 양 축소로 예년보다 대폭 감소해 각국에서 에너지 가격이 기존보다 10∼40% 이상 치솟았다.

주요기사
장관들은 “유럽 원전은 60년 이상 신뢰와 안전을 입증한 안전한 에너지”라며 “유럽 14개국 내 126개의 원자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안전 규제하에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회원국 기술 협력을 통해 안전성을 강화한 신형 원자로를 만들 수 있고 약 100만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유럽 10개국#원자력발전#원전 중요성 강조#공동 기고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