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도발’ 언급에 김여정 “남북관계 완전파괴”

신규진 기자 , 박효목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9-16 03:00수정 2021-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 SLBM발사 참관 1시간前… 北, 동해로 탄도미사일 2발 쏴
靑, 긴급 NSC 소집 “깊은 우려”… 韓, 세계 7번째로 SLBM 보유
文 “北 도발에 확실한 억지력”… 김여정 “대통령이 헐뜯어 유감”
SLBM 시험발사 지켜보는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왼쪽 사진 오른쪽)이 15일 오후 충남 태안의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3000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에서 발사된 SLBM이 수면 위로 나온 뒤 추진체를 점화하는 콜드론치 방식으로 솟구치고 있다. 한국은 세계 일곱 번째 SLBM 운용국이 됐다. 청와대·국방과학연구소 제공
북한이 15일 낮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직후이자 한국이 세계 7번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보유국임을 천명한 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안을 위반한 무력시위에 나선 것. 이날 SLBM 시험발사 뒤 문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억지력”을 말하자 북한은 즉각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나서 “북남(남북) 관계 완전 파괴”를 꺼내들며 반발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낮 12시 34분과 39분 5분 간격으로 탄도미사일을 2발 발사했다. 북한 서부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발사된 탄도미사일은 내륙을 관통해 정점고도 60여 km를 찍고 동해로 800km를 날아갔다. 한미 당국은 3월 발사된 기종과 동일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이 이 미사일을 발사한 시간은 문 대통령이 충남 태안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진행된 SLBM 잠수함 시험발사 참관을 1시간 10분가량 앞둔 시점이었다. 또 이날 문 대통령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왕 부장을 연이어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4분부터 40여 분간 청와대에서 왕 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그간 (대북 정책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 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한다”며 “북한의 대화 복귀 견인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과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하지만 북한은 문 대통령의 접견이 끝난 지 약 50분 만에 미사일을 쐈다. 낮 12시 45분 한중 외교장관 간 오찬이 시작되기 직전이었다.

북한의 도발 이후 ADD로 향한 문 대통령은 참관을 마친 뒤 “(SLBM 시험발사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자체적인 미사일 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뤄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의 발언에 북한은 이날 오후 10시경 김여정 부부장 명의의 논평을 내고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따라 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며 “대통령까지 나서서 헐뜯고 걸고드는 데 가세한다면 부득이 맞대응 성격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북남 관계는 여지없이 완전 파괴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문재인#slbm발사 참관#北도발#탄도미사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