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美 해병대 F-35B스텔스기, 11월부터 日 함정에 배치·운용시험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1-09-03 13:31수정 2021-09-03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위대, 한국 해군보다 10년 앞서 경항모 실전배치 가시화
일본 해상자위대의 호위함인 ‘이즈모’가 헬기를 탑재하고 항해훈련을 하고 있다. 일본은 이즈모의 또 다른 동급의 가가 등 2척의 함정을 경항모로 개조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일본 방위성 홈페이지
미국 해병대가 운용하는 F-35B 수직이착륙 스텔스전투기가 11월부터 일본 해상자위대의 경항공모함급 호위함인 ‘이즈모(1만 9500t)’에 탑재돼 작전 운용 테스트에 들어간다. 미국의 스텔스기 전력이 일본 자위대 함정에 배치되는 것은 처음이다.

일본이 2023년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경항모의 전력화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2033년경 경항모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군보다 10년 앞서 항모 전력을 실전배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데이비드 버거 미 해병대 사령관(대장)은 1일(현지 시간) 미 해군 기관지와의 인터뷰에서 F-35B 스텔스기 1개 비행단(10대 안팎)을 11월경부터 경항모로 개조 중인 일본 호위함에 탑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포항 인근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한 퀸엘리자베스 영국 항모(6만 5000t)처럼 일본 경항모급 호위함에도 F-35B 스텔스기를 실어서 수직이착함 훈련을 비롯한 상호 운용성 및 공동 작전능력을 검증하겠다는 것이다.

퀸엘리자베스 항모에서 F-35B스텔스기는 활주로를 달려 비행갑판 끝단의 ‘스키점프대’를 도약하면서 이륙하지만 이즈모에는 이런 도약대가 없어 수직으로 이륙해야 한다.

주요기사
일본은 이즈모와 또 다른 동급 호위함인 ‘가가’ 등 2척을 경항모로 개조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 해병대의 F-35B 1개 비행단은 비행갑판 설치 등 1차 개조 작업을 끝낸 이즈모에 탑재돼 운용 시험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 관계자는 “호위함을 경항모로 개조하는 핵심은 전투기 엔진의 고열(섭씨 1000도)을 견뎌내는 비행갑판을 장착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F-35B 탑재 테스트는 일본 경항모의 전력화 사업에 날개를 달아주는 격”이라고 말했다.

이번 테스트를 거쳐 평시 훈련·작전은 물론이고 한반도 유사시 일본 해상자위대의 경항모를 미 해병대의 F-35B 스텔기기의 ‘발진기지’로 활용하려는 것이 미국의 복안이라는 분석 도 나온다.

일본은 2023년부터 42대의 F-35B 스텔스기를 도입해 경항모로 개조한 이즈모와 가가에 탑재할 예정이다. 2033년경 F-35B 10여 대를 탑재할수 있는 경항모(3만t급)의 도입을 추진 중인 한국군보다 10년 앞서 경항모 전력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