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oT-언택트 기술 적용… 손댈 곳 없는 안전한 아파트

안소희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L이앤씨 DL이앤씨가 한층 진화한 미래형 스마트 홈을 개발해 선보인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뿐 아니라 언택트 기술까지 통합적으로 적용했다. DL이앤씨 자체기술력을 바탕으로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3년 동안의 연구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했다. 이를 통해 AI 주차유도 관제시스템과 무선스위치&온도조절기, 스마트 도어폰 관련 분야에서 3개의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 DL이앤씨는 시대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반영해 4차 산업혁명의 최첨단 기술을 발 빠르게 개발해 e편한세상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AI 주차유도 관제 시스템.
DL이앤씨는 AI 주차유도 관제시스템을 개발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AI가 입주민의 차량이 진입하면 사전에 저장된 차량정보를 분석해 거주하고 있는 동에서 가장 가까운 주차공간을 스마트폰이나 전광판을 통해서 안내해준다. 주차를 마치면 스마트폰이나 가구별 월패드에서 주차 위치를 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패스와 안면인식 로비폰.
동 출입구에는 안면인식 로비폰이 설치된다. 출입카드나 비밀번호 입력 없이 입주민의 얼굴인식만으로 편하고 안전하게 출입할 수 있다. 동시에 엘리베이터가 호출돼 입주민이 탑승하면 살고 있는 가구까지 자동으로 운행한다.

DL이앤씨는 언택트 기술도 선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비접촉식 기술이 주목받는 가운데 주거공간에도 다양하게 도입한 것이다. DL이앤씨는 사람의 활동을 추적해 스스로 켜지고 꺼지는 재실 감지 조명시스템을 개발했다. 인체에서 발현되는 적외선을 감지하고 초음파를 이용해 움직이는 대상을 찾아내는 동작 감시 센서를 활용했다. 이에 따라 물체의 사소한 움직임에는 작동하지 않고 오직 사람의 미세한 움직임만 감지하여 불이 켜지게 된다. DL이앤씨는 펜트리, 보조주방, 실외기실 같이 입주민이 오랜 시간 동안 머무르지 않는 공간에 재실 감지 조명을 설치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엘리베이터 모션콜 버튼.
가구 외부에서도 접촉 없는 생활은 계속된다. 아파트 동 출입부터 엘리베이터 호출까지 손대지 않고 가능하다. 스마트폰에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면 동 출입이 가능하며 동시에 엘리베이터까지 호출되는 방식이다. 외부 방문객들은 간단한 손짓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되는 ‘모션 콜 버튼’을 활용할 수 있다.

가변형 평면과 장수명 주택 구현을 위해서 IoT 기술의 활용성도 확대할 계획이다. TV 리모컨처럼 편하게 들고 이동하면서 조작할 수 있고 원하는 곳에 언제든지 탈부착이 가능한 무선 조명 스위치와 무선 온도 조절기를 개발했다. 설치 위치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가구 배치가 가능하며 벽체 해체 등의 제약도 극복할 수 있어 공간 활용도까지 높였다.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해서 가구 입구에는 특허를 출원한 스마트 도어폰이 설치된다. 기존 제품보다 더 넓은 각도를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를 적용해 사각지대를 해소했다. 또 사물 인식 기능도 추가해 현관 앞에 택배가 도착하면 입주민이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받아볼 수 있다.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 최영락 담당 임원은 “시대변화보다 앞서 나갈 수 있는 스마트 홈 구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며 “똑똑하고 안전한 아파트에 대한 고객들의 눈높이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e편한세상의 차별화된 기술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소희 기자 ash0303@donga.com
#화제의 분양현장#분양#부동산#dl이앤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