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함장-부함장까지 82% 확진…“軍지휘부 책임져야”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병 301명 방역 무대책 방치… 장병 전원 오늘 수송기로 귀국
아프리카 현지에 파병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구축함)에 탑승한 장병 301명 가운데 82.1%에 달하는 24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교 33명 가운데 함장(대령)과 부함장(중령)을 포함해 19명이 감염되면서 지휘 기능과 작전 임무가 사실상 불가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군 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최악의 감염이 현실화된 것이다. 감염 비율로 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외를 통틀어 군의 단일 함정 내 최대 감염이라는 오명도 안게 됐다. ‘노(No) 백신’ 상태의 해외 파병 부대를 사실상 방치해 유례없는 집단 감염 사태를 초래한 군 지휘부에 대한 책임론이 군 안팎에서 확산되고 있다.

19일 군에 따르면 현지 보건당국의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 결과 34진 장병 가운데 179명이 추가로 확진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7명으로 늘어났다. 밀폐된 함정에서 승조원들이 밀집해 생활하고, 함 내 공조시스템이 서로 연결돼 있어 확진자·유증상자에 대한 코호트(동일집단) 격리가 거의 효과가 없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나머지 인원 중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다고 군은 전했다.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15일 이후 확진자 7명을 시작으로 18일 61명에 이어 이날에만 179명이 무더기로 감염이 확인된 것이다. 군 관계자는 “판정 불가 및 음성 판정을 받은 장병 가운데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현지 병원 입원자는 1명 늘어난 16명이 됐다. 폐렴 증세가 심해 집중 관리를 받던 3명 중 2명은 상태가 호전됐으며 나머지 1명은 집중 관리가 계속 진행 중이다. 200여 명의 특수임무단을 태우고 급파된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는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 직후 방역 조치를 거쳐 34진 장병 전원을 태우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들은 20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도착한 직후 전담 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격리시설로 이동할 예정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청해부대#247명 감염#무대책 방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