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방장관 경질해야… 文대통령도 책임”

조아라 기자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해부대 집단감염]하태경 “접종계획 세운뒤 시행 안해”
윤석열 “장병위한 기본적 도리 하라”
與도 “軍, 안일함 없었나 규명해야”
야권은 청해부대 장병들이 무더기로 확진된 데 대해 서욱 국방부 장관을 경질할 것을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을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초기 대응에 실패한 군 당국을 향한 질책의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19일 “사실상 정부와 군이 우리 장병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것”이라며 “정부와 군 당국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라고 말했다.

야권 대선 주자들의 공세도 잇따랐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9일 ‘해외파병 부대 대상 우선접종에 대해 질병청 협조 중’이라고 적힌 국방부의 4월 보고 내용을 공개하며 “계획을 세워놓고도 시행을 하지 않아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부는 신속한 치료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을 위한 기본적 도리를 하라”고 밝혔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부가 밝힌 ‘백신 반출의 어려움’은 궁색한 변명”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정부와 군 수뇌부는 도대체 무슨 이유로 정신줄을 놓고 있었던 것이냐”며 문 대통령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여당 지도부도 재발 방지를 위한 진상 규명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군 당국은 안일한 부분이 없었는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주당 민홍철 의원도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총체적인 관리 책임 등에 대해 국방위 차원에서 지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청해부대#국방장관#경질#文대통령도 책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