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입방정 떨어 쫄딱 망했다…그림 환불요청 쏟아져”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7-17 08:42수정 2021-07-17 0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조영남이 5월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그림 대작‘ 추가 기소 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중앙지법은 이날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대법원도 6월 25일 ‘무죄‘로 확정판결했다. ⓒ News1
대법원 확정 판결로 ‘그림 대작’ 논란에서 벗어난 가수 조영남이 “입방정 떨어 쫄딱 망했다”고 털어놨다.

조영남은 16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나와 “말로, 입방정 떨어 실수한 게 많다”며 “(과거) 대통령 앞에서 각설이타령 불러서 군대 끌려간적도 있는데, 제일 큰 실수는 ‘내 그림이 마땅치 않다고 생각하면 가져와라. 그럼 내가 환불해 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얘기를 안 했어야 되는데 설마 그림을 환불까지 요청하랴(생각했다)”고 후회했다.

조영남은 “물밀 듯이 환불 요청이 들어와 쫄딱 망했었다”며 “왜 망하냐 하면 100원짜리 그림을 팔았는데 팔 때는 50원 받았지만 환불할 때는 ’100원을 달라‘고 해 더블로 환불을 해 줬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만일 그때 환불을 ’재판 결과에 따라서(보고 해 주겠다)”고 했다면 “지금 따뜻(하게 잘살고 있을 것)”이라고 농담했다.

조영남은 지금은 그림을 그릴 때 “조수를 다른 방법으로 시킨다”며 “내 그림을 전시하고자 하는 화랑이 있다면 ‘내가 조수를 쓸 테니까 조수비를 당신네들이 내라’, ‘내가 팔리는 것 반을 줄 테니 그 안에서 조수비 해결하시오’, 그렇게 해 아주 평화롭게 잘 가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