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딸 시선 사로잡은 ‘아트월’

박영대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4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 광장에서 시민들이 설치 미술 작품인 ‘스마트 아트월’을 관람하고 있다. ‘스마트 아트월’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가 추진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성동구 당선작이다. ‘Fractal DNA_성동 하루’를 주제로 도시 환경이 변해가는 과정을 표현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아트월#왕십리역 광장#스마트 아트월#설치 미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