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초토화됐던 이탈리아… 축구 우승에 시름 잊고 하나로 뭉쳐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7-14 03:00수정 2021-07-14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마로 돌아온 선수단 환영행진
총리도 선수들 한명 한명 맞아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53년 만에 우승한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이 13일 귀국해 2층 버스를 타고 로마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대표팀이 버스 행진을 시작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수많은 로마 시민들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와 대표팀의 우승을 축하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팬들도 많다. 대표팀은 행진 후 세르조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마리오 드라기 총리를 방문하기도 했다. 로마=AP 뉴시스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결승에서 잉글랜드를 꺾고 53년 만에 우승한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이 13일 고국으로 금의환향했다.

이탈리아 대표팀이 도착한 로마의 피우미치노 공항에는 “고마워요, 아주리 군단(Grazie Azzurri)”이라고 쓰인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대표팀 주장 조르조 키엘리니와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은 새벽부터 기다린 200여 명의 환영 인파를 향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환호했다. 대표팀은 2층 버스 위에 올라타고 베네치아 광장을 둘러싼 로마 거리를 행진했다. 선수들 일부는 우승을 상징하는 왕관을 쓰고 환호하는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고 트로피를 들어 올려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수많은 이탈리아 국민들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선수들을 향해 국기를 흔들며 노래를 부르고, 박수갈채를 보냈다.

대표팀은 행진 중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의 관저를 방문했다. 대표팀을 기다리고 서 있던 드라기 총리는 버스에서 내린 선수 한 명 한 명에게 인사를 건넸다. 드라기 총리는 “유로 2020 우승이 시름에 잠긴 이탈리아 팬들을 모처럼 웃게 했고, 다시 하나로 뭉치게 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유로 2020#이탈리아#금의환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