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교 등 상습 침수구간 통제前 미리 알려준다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13 03:00수정 2021-07-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 교통통제 예보서비스 도입
기존 ‘위험’ 때 통보 ‘경계’ 때로 당겨
전광판-홈피-모바일앱 통해 안내
올여름 갑작스러운 집중호우로 도로가 통제될 때 차량들이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안내 서비스가 시작된다. 각 도로에 설치된 교통정보전광판(VMS)은 물론이고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도 교통통제 예보 소식이 안내된다.

서울시는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여름철을 맞아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교통통제 예보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강 물이 일정 수위에 도달하면 미리 특정 구간의 교통이 통제될 수 있다고 안내해 운전자들이 해당 구간을 돌아가도록 유도한다. 교통통제가 내려진 뒤에야 이 사실을 안내하던 기존 방식보다 한 단계 나아간 것이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범 구간은 △올림픽대로(여의상·하류 나들목) △강변북로(한강철교 하부) △동부간선도로(용비교∼월계1교) △잠수교 등이다.

일반적으로 하천에 인접한 도로는 사전에 설정된 하천 수위(경계·위험·침수)를 기준으로 ‘경계’ 때 통제를 준비하고 ‘위험’ 때 통제를 시행한다. 가령 올림픽대로 여의상류 나들목의 침수 수위는 한강 기준 5.4m인데 수위가 3.9m(경계)일 때 교통통제를 준비하며 4.4m(위험)일 때 교통을 통제한다. 기존에는 위험수위에 도달했을 때 VMS 등을 통해 통제 사실을 알렸지만, 앞으로는 경계수위 때부터 ‘올림픽대로 여의상류 나들목∼여의하류 나들목 구간 통제 예정(침수위험), 우회 요망’과 같은 식으로 안내한다.

이 안내는 올림픽대로 본선과 노들로, 여의대방로, 영등포로 등 주변 주요 접근로에 설치된 VMS에 노출된다. 내비게이션 앱을 통한 안내도 추진되고 있다.

주요기사
시는 서울 전역의 교통통제 현황을 더욱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교통정보 시스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의 정보 제공 방식도 변경한다. 홈페이지와 앱에 접속했을 때 뜨는 팝업 화면에 서울지역 곳곳의 통제 정보를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식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기후변화로 집중호우 발생 빈도와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선제적 대응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잠수교#상습 침수구간#교통통제 예보서비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