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얼마 만이냐”… 환호 대신 박수치며 야외공연 만끽

임희윤 기자 입력 2021-06-28 03:00수정 2021-06-28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 개최
코로나 이후 첫 야외음악축제… 1년 반만에 올림픽공원서 열려
진단키트 검사 등 철저한 방역속 무알코올 맥주-칵테일만 판매
소란-엔플라잉-호피폴라 등 공연… 내달부턴 콘서트 5000명 입장 허용
26,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88잔디마당에서 열린 야외 음악 축제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의 공연 모습. 관객들은 환호나 제창을 하는 대신 휴대전화 플래시를 밝히거나 박수를 치며 음악가들을 응원했다. 무대 인근은 거리 두기를 한 지정 좌석에서, 외곽은 띄엄띄엄 배치한 돗자리 위에서 관람했다. 뉴시스
“와, 이게 도대체 얼마 만이냐!”

27일 오후 찾은 음악 축제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뷰민라·26,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88 잔디마당)에서는 여기저기서 관객의 탄성이 끊이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에서 처음 열린 야외 음악축제다.

이달 초까지 대중음악 공연은 ‘집합·모임·행사’로 분류돼 99명까지만 관객을 받을 수 있었다. 대규모 페스티벌은 1년 반 넘게 ‘올스톱’ 상태였다. 이달 14일부터 콘서트 입장 가능 인원이 4000명까지로 조정된 후 뷰민라는 첫 실험 무대가 됐다.

한 관객이 ‘뷰민라’ 공연장 입장 전 신속항원진단키트에 타액으로 코로나19 자가 검사를 하고 있다. 민트페이퍼 제공
입장 전부터 ‘경계’가 삼엄했다. 방역 때문이다. 관객들은 잔디마당 인근의 케이스포돔(옛 체조경기장)부터 통과해야 했다. 돔은 이틀간 임시 방역 센터가 됐다. 체온 측정과 QR 체크인을 하고 돔에 들어서면 손바닥만 한 신속항원진단키트를 나눠줬다. 국내 콘서트 최초로 도입된, 타액 검사가 가능한 PCL사(社)의 키트다. 검사지에 침을 넣은 뒤 10분쯤 지나자 음성을 뜻하는 빨간색 한 줄(양성은 두 줄)이 표시됐다. 스태프가 ‘검역 완료’라 적힌 하얀 밴드를 손목에 채웠다. 이 밴드가 있어야 입장이 가능하다. 양성이 나오면 돔 밖에 마련된 2차 검역소에서 다른 종류의 키트로 다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여기서 또 양성이 나오면 입장하지 못하고 선별진료소로 가야 한다. 주최사 민트페이퍼에 따르면 26, 27일 각각 4000명씩 입장한 관객 가운데 양성 판정을 받은 이는 없었다.

주요기사
입장하는 데만 30분 이상 소요됐지만 푸른 잔디로 들어서니 ‘그래도 이게 어딘가’ 싶었다. 잔디마당 입구에는 적외선 카메라를 설치해 발열 여부를 한 번 더 검사했다. 특이한 점이 눈에 또 들어왔다. 예년이라면 잔디광장을 빙 둘러쌌을 각종 음료와 음식 판매 부스가 전무하다는 점. 공연장 안에서는 생수만 먹을 수 있다. 그 대신 무대 왼편에 ‘푸드 존’을 따로 뒀다. 푸드 존에도 입장객 수를 제한해서 존에 들어가기 위해 5분간 기다렸다.

야외 축제의 흥을 돋웠던 주류는 푸드 존 안에도 없었다. 무알코올 맥주, 무알코올 칵테일, 커피가 음료의 전부. 뷰민라 관계자는 “혹시 알코올 섭취로 발열이 생기면 퇴장해야 하므로 기분만 내시도록 무알코올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예년에 스탠딩 존이 있던 무대 바로 앞 구역에는 간이 의자를 깔아 거리 두기 상태로 관람하게 했다. 외곽의 잔디 존도 예년에는 관객들이 임의로 깐 돗자리가 서로 겹칠 정도로 빽빽이 들어찼지만, 올해는 돗자리마다 전후좌우 1m 간격으로 주최 측이 구획을 나눴고, 돗자리 하나에는 최대 4인까지만 앉을 수 있었다.

서현규 민트페이퍼 이사는 “향후 열릴 다른 대형 콘서트나 음악 축제에 우리가 본보기가 될 수 있기에 2만여 개의 검사 키트를 구입하고 케이스포돔 대관료를 따로 들이면서도 책임감을 갖고 방역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뷰민라가 별다른 문제없이 치러진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향후 88 잔디마당을 비롯해 여러 곳에서 야외 음악 축제가 잇따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달부터는 콘서트도 좌석제로 최대 5000명까지 입장이 허용된다. 케이팝 아이돌 콘서트도 일부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연은 오후 3시 반부터 6시간 동안 이어졌다. 데이브레이크, 소란, 스텔라장, 엔플라잉, 예빛, 콜드, 호피폴라의 릴레이 공연에 관객들은 환호나 제창 대신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관객 한양화 씨(34·송파구)는 “키트 사용법은 조금 낯설었지만 많은 관객 속에 안전한 느낌을 받았다. 그간 연극이나 뮤지컬과 달리 대중음악 콘서트는 못 가서 안타깝고 ‘왜 이것만 막나’ 싶어 의아했는데 행복하고 감사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코로나 이후#첫 야외음악축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