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선소 화장실서 황화수소·암모니아 누출…2명 사망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21-06-27 16:19수정 2021-06-27 2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조선소 화장실에서 외주업체 직원 2명이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가스를 마시고 숨졌다.

27일 경찰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분경 조선소 사무실 건물 옆 1층 화장실에 강모 씨(48)와 정모 씨(27) 등 작업자 2명이 쓰러져 있다는 회사 관계자의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구조대원이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강 씨는 40분 후 사망했다.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정 씨는 잠시 호흡이 돌아왔지만 하루 만에 목숨을 잃었다. 숨진 두 사람은 조선소의 선박 전기설비 외주 업체 직원이다.

경찰은 강 씨와 정 씨가 화장실에서 누출된 고농도 황화수소와 암모니아를 마신 후 쓰러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직원들이 주말이나 공휴일이면 화장실에서 유독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구청에 여려차례 했고, 사고가 난 날도 냄새가 심했다는 회사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했다.

주요기사
소방본부가 이날 낮 12시경 황화수소 농도를 측정했으며 안전수치(15ppm)의 16배가 넘는 250ppm이 나왔다. 암모니아 농도 측정도 두 차례 했는데 67ppm과 56ppm로 측정됐다.

황화수소는 일산화탄소 수준의 독성을 지닌 무색 가스다. 보통 썩은 달걀 냄새가 나는 데 흡입만 해도 질식할 수 있고 폐 손상을 일으킨다. 주로 폐수나 오염물이 썩으면서 생기고, 산업현장의 질식사고 가운데 30% 정도가 황화수소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모니아도 좁은 공간에서 마시면 정신을 잃을 수 있다.

경찰과 낙동강유역환경청은 화장실 양변기의 역류방치패킹과 배기구을 통해 유독가스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밀조사를 하고 있다. 또 오수관로와 정화조, 화장실을 따로 관리하는 부산환경공단과 구청, 조선소를 상대로 유독가스 발생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2018년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돼 작업자 3명이 숨졌고, 2019년 7월에도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인근 공중화장실에서 여고생이 누출된 황화수소를 들이마셔 사망했다.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