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첫 ‘통합의학센터’ 충주에 문 열어

장기우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주위담통합병원 진료 시작
양방(洋方)과 한방(韓方), 대체의학이 어우러져 질병을 치료하는 중부권 첫 통합의학센터가 충북 충주에 문을 열었다.

15일부터 진료를 시작한 센터의 이름은 ‘충주위담통합병원’(사진)이다. 충주시 수안보면에 278억 원을 들여 연면적 8718m², 지하 1층, 지상 3층 134병상 규모로 지어졌다. 양·한방과 대체보완요법의 장점을 살려 통합 진료 및 치유 프로그램을 전문 재활치료와 병행해 운영한다.

진료 과목은 한방내과, 침구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4개이다. 또 내시경, 컴퓨터단층촬영(CT), X-선, 초음파, 경락 기능검사, 통증 감각 기능검사 등을 할 수 있는 검사센터가 있다. 아쿠아 마사지, 명상치료, 아로마세러피 등의 시설도 갖췄다.

인근 월악산국립공원과 ‘왕의 온천’으로 불리는 수안보온천을 활용한 ‘수(水)치료실’에서는 온열치료와 야외 온천욕이 가능하다. 병원에서 사용하는 약재 등은 도내에서 생산된 한약재와 유기농산품을 50% 이상 사용한다. 병원은 위장질환 전문 치료 병원인 위담한방병원 재단이 2026년 4월까지 위탁 운영한다.

주요기사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통합의학센터#중부권#충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