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균형에 함께하는 야구로 빛난 강릉고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년 최고스타 김진욱 졸업한 뒤 스타 의존 없이 황금사자기 우승
6경기 팀타율 0.307 자책점 2.33
희생번트마다 선행주자 잡아내자 관중석 스카우트들 감탄사 연발
최재호 감독 “투타는 혼자 연습, 수비는 함께 훈련해 기량 늘려”
“8강만 가도 잘한 것이다. 이미 목표를 달성했다. 대만족이다.”

최재호 강릉고 야구부 감독(60·사진)은 8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에서 부산공고를 6-2로 물리친 뒤 이렇게 말했다. 강릉고는 올해 전반기 리그 때 4승 2패로 경기·강원권 3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으니 최 감독이 말도 안 되는 ‘엄살’을 떤 건 아니었다.

최 감독의 말과 달리 대회 현장을 찾은 고교야구 관계자 사이에서는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장충고가 (1회전에서) 떨어진 상황이라면 강릉고가 무조건 우승이라고 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렸다. 강릉고는 실제로 8강에서 인천고, 4강에서 유신고, 결승에서 대구고를 차례로 격파하고 1975년 창단 후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을 차지했다.

사실 최 감독이 엄살을 떤 이유와 고교야구 전문가들이 강릉고를 우승 후보로 꼽은 이유가 같다. 슈퍼스타에 의존하지 않는 팀이라는 것이다. 강릉고는 지난해만 해도 ‘김진욱(19·현 롯데)의 팀’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올해 팀 에이스를 맡고 있는 최지민(18)은 아직까지는 김진욱보다는 한 수 아래라는 평가다. 그렇다고 라인업에 ‘거포’가 있는 것도 아니다.

주요기사
강릉고는 대신 이번 대회 6경기에서 팀 타율 0.307, 평균자책점 2.33을 기록하면서 투타에서 모두 균형 잡힌 모습을 보였다. 최 감독이 표방하는 ‘다 함께 하는 야구’가 빛을 발한 것이다. 다 함께 하는 야구는 특히 희생번트 수비 때 빛났다. 강릉고가 상대 번트 타구를 잡아 선행 주자를 잡아낼 때마다 프로 팀 스카우트 사이에서 “완전 기계다, 기계”라는 평가가 나왔다.

최 감독은 “타격이나 투구는 선수 개개인이 따로 연습해도 충분하다. 그러나 수비는 다 함께 연습하지 않으면 절대 기량이 늘 수 없다. 그래서 주간 단체 연습 시간에는 수비에 집중하고 야간에 개인별로 투타를 연습하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올해 남은 전국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강원도는 야구 불모지’라는 인식을 깨고 싶다”고 말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황금사자기#강릉고#우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