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규명 재일사학자 강덕상씨 별세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6-14 03:00수정 2021-06-14 0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일동포 1호’ 日국립대 교수
1923년 간토대지진 당시 일본 군경의 조선인 학살 진상을 파헤친 재일교포 민족주의 사학자 강덕상 전 일본 국립 히토쓰바시대 교수(사진)가 12일 도쿄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강 교수는 1960년대부터 수집한 일본 비밀문서, 고위 관료의 수기(手記), 군경 및 시민의 증언을 바탕으로 “간토대지진 직후 조선인 학살의 주범은 국가 권력, 종범은 (일본) 민중인 대범죄”라고 주장했다.

그는 1964년 ‘관동대지진과 조선인’ 자료집을 시작으로 관련 논문을 30편 이상 발표했다. 이 연구가 1990년대 일본 교과서에 간토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 내용이 포함되도록 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을 얻고 있다.

그는 또한 여운형과 3·1운동 관련 연구 등 한국 근현대사를 꾸준히 연구했다. 방대한 독립운동 사료 중에서 이름이 많이 등장하는 인물로 이동휘, 홍범도, 안창호, 여운형을 꼽았고 2002년 ‘여운형 평전’도 출간했다.

주요기사
1932년 경남 함양에서 태어난 강 교수는 2년 후 도쿄로 이주했다. 와세다대 사학과 학·석사를 졸업했고 메이지대에서 동양사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89년 히토쓰바시대 사회학부 교수로 임용됐을 때 ‘재일동포 1호 일본 국립대 교수’로 화제를 모았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간토대지진#조선인 학살#관동대지진과 조선인#여운형 평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