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어디에 쓸까?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서 2000억 원대 투입해 건설
무중력 상태와 비슷한 환경 제공
우주비행사 훈련, 해저로봇 시험 등
잠재 우주인 양성 대비해 민간 투자
블루어비스가 개발할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 개념도. 블루어비스 제공
영국에 세계에서 가장 깊은 수영장이 들어선다. 폭 40m, 수심 50m로 16층짜리 건물 하나가 들어가는 규모다. 단순히 사람이 수영을 하기 위한 장소가 아니다. 우주 비행사 훈련과 해저탐사 로봇의 시험이 진행된다.

영국 민간투자회사 ‘블루어비스’는 2일(현지 시간) 영국 남서부 콘월의 뉴키 공항 부지에 이 같은 수영장을 건설하는 계획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뉴키 공항은 부지 내에 ‘에어로 허브’라는 공간을 마련하고 기업에 사업장으로 쓰도록 제공하고 있다.

블루어비스가 짓는 수영장에는 4200만 L의 물이 채워진다. 올림픽 규격 수영장 17개와 맞먹는 양의 물이다. 지붕은 개폐가 가능하고 무장을 하지 않은 F-15K 전투기 2기(30t)를 수조에서 들어올릴 크레인도 설치된다.

2023년 문을 열 이 과학 실험용 수영장 건설에는 약 1억5000만 파운드(약 2368억 원)가 투입된다. 막대한 금액을 투자하는 것은 수영장을 앞으로 늘어날 우주인 훈련에 제공해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주요기사
수영장은 각국의 우주인 훈련 기관에선 ‘중성부력’ 실험실로 불린다. 중성부력은 부력과 중력의 힘이 동일한 상태를 뜻하는 말로 마치 무중력 상태인 우주를 유영하는 듯한 효과를 준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러시아 로스코스모스, 유럽우주국(ESA) 등 우주기관들이 저마다의 훈련용 수영장을 보유하고 있다. 우주비행사들은 우주로 나가기 전 적응 훈련을 수영장에서 진행한다.

미국의 유인 달 탐사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와 이후 화성 탐사, 국제우주정거장(ISS)의 민영화 등이 추진되면서 잠재적인 우주인 훈련 수요는 늘고 있다. 이 밖에도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 버진갤럭틱이 민간 우주 여행을 추진하면서 훈련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블루어비스는 우주인 훈련 외에도 수중 영화세트, 심해 잠수사 훈련센터, 수중 국방로봇 실험 등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jawon1212@donga.com
#영국#수영장#우주 비행사 훈련#해저탐사 로봇 시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