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단체 애용 ‘메신저앱’, FBI 함정이었다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6-10 03:00수정 2021-06-10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범죄조직 ‘암호화 메신저’에 골머리
대화 가로챌 수 있는 메신저앱 개발
범죄자들에 인기… 1만2000명 사용
작전명 ‘트로이 방패’ 800여명 체포
8일 국제 공조수사 ‘트로이의 방패’ 작전 로고를 배경으로 선 수잰 터너 미 연방수사국(FBI) 요원. 그는 이 작전의 담당자이며 로고의 국기는 작전에 참여한 17개국을 뜻한다. 샌디에이고=AP 뉴시스
국제 범죄조직이 수년간 각종 범죄를 모의할 때 애용하던 암호화 메신저 앱이 사실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개발해 침투시킨 ‘트로이의 목마’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FBI를 비롯한 각국 수사당국은 최근까지 100여 개 국가의 범죄조직이 이 앱을 통해 벌이는 모의를 낱낱이 지켜보며 범죄를 예방하는 한편 800여 명을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9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범죄조직이 쓰는 암호화된 메신저로 골머리를 앓던 FBI는 2018년 새로운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FBI가 메시지를 몰래 가로챌 수 있는 앱을 개발해 범죄자들 사이에 퍼뜨리기로 한 것이다. 작전명은 ‘트로이의 목마’에서 따와 ‘트로이의 방패’라고 붙였다.

FBI는 그해 초 범죄조직을 위해 통신보안 장비를 만들던 전문가를 포섭해 메신저 앱 ‘Anom’을 개발했다. 메시지가 암호화되는 이 앱은 기존 사용자의 추천을 받아야 가입할 수 있다. 또 앱이 깔린 특수 휴대전화를 암거래 시장에서 구매해야만 쓸 수 있다. 이 휴대전화는 검거에 대비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제거돼 있다. 6개월 사용료가 2000달러(약 223만 원)에 달했지만 범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최근까지 300개 이상의 범죄조직에서 1만2000명이 이 앱을 썼다고 FBI는 밝혔다.

FBI의 새로운 발상은 통했다. 범죄자들은 이 앱을 통해 2700만 건의 메시지를 주고받았고 이는 고스란히 각국 수사당국으로도 전해졌다. 에콰도르의 참치 회사가 마약을 아시아와 유럽에 공급한 사실, 남미의 조직이 바나나 수출로 위장해 마약을 공급한 사실이 밝혀졌다. 벨기에 당국은 앱을 통해 입수한 정보로 1523kg의 코카인을 압수했다. 인명을 위협하는 범죄 150건도 미리 막았다. 호주에서는 기관총을 동원해 일가족 5명을 살해하려는 모의가 사전에 적발됐다.

주요기사
지난 3년간 수많은 마약 밀수와 청부 살인, 불법 무기 거래 등의 범죄를 막는 데 사용됐던 ‘Anom’을 통한 함정 수사는 공조 수사에 참여한 한 나라에서 미국에 정보를 보낼 수 있는 관련 영장이 7일로 만료되면서 끝났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범죄단체#메신저앱#암호화 메신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