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랜섬웨어 공격, 9·11테러만큼 위협적”

조종엽 기자 입력 2021-06-07 03:00수정 2021-06-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무부 “對테러 수준으로 강력수사”
FBI, 최근 공격 배후 러시아 지목
16일 美-러 정상회담 주요의제 전망
미국 정부가 지난달 미 최대 송유관에 이어 최근 세계 최대 정육업체의 미 자회사를 향한 랜섬웨어 공격에 대해 테러 대응 수준으로 강력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4일 CNN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모든 연방 검사가 랜섬웨어와 관련된 모든 수사 정보를 대(對)테러 수사와 마찬가지로 최근 구성된 워싱턴DC의 관련 태스크포스로 보내라고 3일 지시했다. 리사 모나코 법무차관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전국적인 그림(정보)을 확보하고 모든 방법을 동원해 막아내겠다”면서 “랜섬웨어 공격을 국가 안보 위협으로 다룰 것”이라고 CNBC 인터뷰에서 말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역시 4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랜섬웨어 공격이 2001년 9·11테러만큼 위협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FBI는 랜섬웨어 약 100종을 수사 중인데, 각 랜섬웨어마다 10∼100개의 목표를 공격한다”고 했다. 보안업체 엠시소프트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벌어진 랜섬웨어 공격 사건은 확인된 것만 1만5000건에 이른다.

이달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미-러 정상회담에서도 사이버 공격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FBI는 최근 벌어진 주요 랜섬웨어 공격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와 연계된 해커집단을 지목하고 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일 “조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 정부가 그런 공격을 중단하고 막는 역할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랜섬웨어는 컴퓨터 시스템에 침투해 중요 파일을 못 쓰게 만들고 시스템 정상화의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해킹 수법이다. 지난달 미 최대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에 이어 최근 세계 최대 정육업체 중 한 곳인 JBS SA의 미국 자회사가 랜섬웨어 공격으로 가동을 중단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미국#랜섬웨어#9·11테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