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에 또 바뀐 국정원 원훈 ‘국가-국민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朴정부때 ‘소리없는 헌신…’서 교체
文 “국정원, 과거로 회귀 없을 것”
국보법 복역 신영복 서체 이용 논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지난해 12월 국가정보원법 전면 개정 입법을 통해 개혁의 확고한 제도화를 달성했다”며 “이제 국정원이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10일로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국정원의 새 원훈(院訓)도 5년 만에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교체(사진)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초구 국정원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개혁의 주체가 된 국정원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이룬 소중한 결실이자 국정원 역사에 길이 남을 찬란한 이정표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국정원 원훈은 1961년 창설 이후 1998년까지는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였다. 이후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9년 1월 ‘정보는 국력이다’로 처음 바뀌었고 이명박 정부 들어 2008년 10월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6월 ‘소리 없는 헌신, 오직 대한민국 수호와 영광을 위하여’로 변경된 뒤 5번째 원훈이 된 것.

이날 국정원이 공개한 새 원훈석의 서체는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20년간 복역한 고 신영복 성공회대 교수의 생전 글씨체를 본뜬 ‘어깨동무체’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이었던 ‘사람이 먼저다’와 같은 글씨체다. 이에 대북 정보활동에 주력하는 국정원 원훈석 서체로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관련기사
국정원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국정원법 개정으로 △방첩 △대테러 △사이버 △우주정보 등의 업무가 구체화되거나 새로 추가됨에 따라 조직 체계 전반을 재정비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은 정치와 완전히 절연하고 북한 및 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다시 태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국정원만이 할 수 있고, 더 잘할 수 있는 새로운 영역에서 마음껏 역량을 발휘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국정원에 도착해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정보요원들을 기리는 ‘이름 없는 별’에 헌화와 묵념을 한 뒤 방명록에 “보이지 않는 헌신과 애국, 국민과 함께 기억합니다”라고 적었다. 조형물에는 당초 18개의 별이 있었지만 현 정부 들어 순직자가 1명 늘어 19개가 됐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국정원 원훈#소리없는 헌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