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보양식, 닭칼국수[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입력 2021-06-04 03:00수정 2021-06-04 0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푹 고아낸 닭은 건지고 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뒤 닭고기를 얹고 파, 깨, 김 등 고명을 올린다. 닭 육수는 은근한 국물로 전체 음식 맛을 잡아주면서 어떤 재료와도 두루 잘 어울린다. 양식 파스타부터 중식 수프까지 널리 사용되는 닭 육수이기에 이를 흉내 낸 치킨스톡 조미료가 통용될 정도다. 제대로 끓인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만큼 든든한 보양식이다.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주요기사

#여름#보양식#닭칼국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