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종료 청소년들에게 자립 디딤돌 되길”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
최대 2년 거주하며 취업-진학 준비
2일 삼성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김요셉 광주아동복지협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의 설명을 들으며 내부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일 광주에 보호종료 청소년들의 자립을 돕는 ‘삼성 희망디딤돌’을 열었다. 부산, 대구, 원주에 이은 네 번째다.

삼성전자가 광주 서구 쌍촌동에 지은 지상 5층 규모의 희망디딤돌 센터는 보호종료 청소년들이 최대 2년간 1인 1실로 거주할 수 있는 27개의 독립 주거공간, 교육·상담 공간과 북카페, 피트니스센터 등을 갖췄다. 센터에서는 보호종료 청소년들에게 요리, 청소, 정리수납 등 생활 필수사항은 물론이고 금융지식, 자산관리, 임대차 계약 등 기초 경제교육도 제공한다. 연인원 360여 명의 청소년이 이 같은 교육을 받는다. 센터 운영은 광주아동복지협회가 맡는다.

아동복지법에 따라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위탁가정 등에서 지내던 청소년은 만 18세가 되면서 보호가 끝난다. 희망디딤돌센터는 겨우 만 18세의 나이에 갑작스럽게 경제, 주거, 진로 등의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해야 하는 상황을 마주한 청소년들의 사회 적응과 자립을 돕는다.

실제로 2018년 3월 강원 원주 소재 희망디딤돌 강원센터에 입소했던 유모 씨(21)는 자격증, 어학시험, 운전면허 학습비 등을 지원받은 데다 취업 멘토링의 도움을 얻어 목표로 하던 세무사 사무소에 취업할 수 있었다. 박모 씨(21)도 부산 센터에서 생활하며 진로상담을 받아 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하며 우수한 성적을 받았고, 현재 청년임대주택에서 자립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기사
희망디딤돌 센터는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기부로 시작된 사회공헌활동이다. 삼성 임직원들은 2013년 ‘삼성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지급된 특별격려금 가운데 10%를 기부했는데, 당시 2만3000여 명의 임직원이 투표로 정한 사업 가운데 하나가 보호종료 청소년 자립 지원이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보호종료#청소년#자립 디딤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