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단신]프로야구, 4명까지 나란히 앉아 관전 허용

동아일보 입력 2021-06-01 03:00수정 2021-06-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앞으로 프로야구 경기장에서 가족, 친구, 지인 등 최대 4명이 나란히 앉아서 경기를 관전할 수 있게 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문화체육관광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조·논의해 이 같은 내용의 동행인 ‘좌석 연석 운영’ 방침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종전까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후좌우 1, 2칸씩 띄어 앉도록 했다. 연석 운영 여부 및 시행 일정은 구단이 자율적으로 정한다. 돔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은 이번 조치에서 제외된다.


#프로야구#관전 허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