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미기후

동아일보 입력 2021-05-15 03:00수정 2021-05-15 0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민하 지음·문학과지성사
몸통에서 목이 쑥 빠져나온 것 같다/얼굴은 육체의 덤인 것 같다 혹인 것 같다 부록인 것 같다/

어떤 부록은 본문보다 길고//어깨에서 팔이 쑥 빠져나오고/손목에서 손가락들이 새털처럼 찢어지고/

가늘게 떨면서//어둠을 털면서/온몸을 기울여 총채를 들고 있다/팔 하나가 인생보다 길고//

긴 팔이 짧은 팔을 끌면서 하루를 빠져나가는/밤 열두 시의 시곗바늘이다…(후략)….(시 ‘밤과 꿈’)

주요기사
환상을 기록하는 시인 이민하의 다섯 번째 시집.
#미기후#밑줄긋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