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14일 靑앞서 야외 의총… 對與 공세 고삐

강경석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리 인준, 林-盧청문보고서 항의 국민의힘은 14일 청와대 앞 야외 의원총회 개최를 예고하며 대여 공세의 고삐를 바짝 당겼다. 더불어민주당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강행한 데 이어 곧바로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까지 단독으로 채택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항의한다는 취지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는 ‘성과’를 거두며 기세가 오른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상임위원장직 재배분 문제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등에서도 강공을 펼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3일 김 원내대표는 여당이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들어가자 본회의장에서 퇴장해 “오늘 우리는 민주주의가 처참하게 유린당하는 현장에서 또 한 번 눈물을 삼키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오만한 인사를 반드시 기억하고 심판해주실 것을 간곡하게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기자간담회에서는 임·노 후보자 지명 철회를 주장하며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다. 문 대통령께 면담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폭주’를 부각시키기 위해 국회 상임위원회 의사일정 보이콧 가능성도 열어놨다.

박 후보자 낙마가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 재협상 문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 문제가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는 태도를 굽히지 않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 정국의 여세를 몰아 6, 7개 상임위원장직은 받아내야 한다는 전략도 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강경석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강성휘 기자
#국민의힘#총리 인준#야외 의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