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구석구석에 숨겨진 보물들[즈위슬랏의 한국 블로그]

재코 즈위슬랏 호주 출신·NK News 팟캐스트 호스트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러스트레이션 권기령 기자 beanoil@donga.com
재코 즈위슬랏 호주 출신·NK News 팟캐스트 호스트
5월은 산책하기에 알맞은 계절이다. 주말에는 아내와 산책하는 것을 좋아한다. 주말뿐만 아니라 사실은 미세먼지만 아니라면 점심시간에라도 일상에서 빠져나와 잠시 바람 쐬는 것이 언제나 좋다. 하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점심시간에 책상에서 간단하게 뭘 먹고 신문을 읽거나, 인터넷을 보거나, 낮잠 자는 것에 만족했다. 심지어 예전에 서울시청에서 일할 때는 덕수궁에 무료로 드나들 수 있었는데도 단 ‘한 번도’ 가지 않았다. 창피한 일인데 사실이다. 이제와 경험해 보니 잠시라도 걸으면 기분이 무척이나 상쾌하다.

어떨 때는 혼자 산책하기보다 친구들과 동네를 답사하는 것도 좋다. 잘 모르는 사람들끼리 모여서라도 괜찮다. 관심사만 공유하면 말이다. 같은 마음을 가진 외국인 남자 17명이 121년 전 1900년 6월 16일에 서울 정동의 당시 외국인 회관에 모여 한국을 바로 알기 위해 소위 ‘왕립아세아학회 대한제국지사(Royal Asiatic Society Korea Branch)’라는 것을 설립했다. 가장 오래되고 전통 있는 한국학 학회로 여전히 존재한다. 코로나19 전에는 한 달에 두 차례 모여서 한국 역사와 문화에 대해 영어로 강좌를 듣고 정기 문화답사를 펼치고 있었다. 나는 2004년부터 계속 이 모임의 회원이다. 강좌를 듣고, 몇 번 연설도 하고, 주말 문화답사에도 여러 차례 참석했다.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강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대규모 문화답사는 물론 불가능하다. 그런데 최근에 한 달에 한 번 ‘점심시간 답사 걷기 클럽’은 다시 조심스레 활동을 재개했다. 나를 포함한 세 명이 차례대로 흥미롭고 볼만한 동네, 건물과 박물관 등을 선정해 다른 멤버들에게 알리면 어느 화요일 정오에 모여 딱 한 시간 동안 안내하고 구경하며 거닌다. 지난 화요일은 내 차례가 돌아와 덕수궁 밖을 둘러싼 이른바 ‘고종의 길’을 선택했다.

여전히 코로나 시기라서 아직까지 주의해야 하니 당연히 야외에서만 만나고 마스크를 착용한다. 팬데믹이 생기기 전 여름과 겨울에는 박물관 또는 옛 건축물 내부를 관람했지만 요즘은 날씨가 허락할 때만 답사가 가능하다.

주요기사
그날 정오 덕수궁 정문인 대한문에서 출발해 고종의 길을 따라 걸었다. 나는 가다가 여기저기 잠깐 서서 보이는 건물 또는 역사적인 관심거리를 설명했다. 오후 1시 전 다시 대한문에서 헤어졌다. 인도하는 나도 너무나 즐거웠고 같이 동반하는 사람들도 꽤 재미있어 했던 것 같다.

매번 같은 사람들이 오는 것은 아니다. 답사할 모험가가 적을 때는 적고 많을 때는 많다. 참가자의 4분의 3 정도가 외국인으로 답사는 영어로 진행된다.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새내기도 있고 몇십 년 살아온 사람도 있으며 서울 토박이 노인도 계신다. 돈도 낼 필요가 없으니 유일한 자격 조건은 한국, 그리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뿐이다. 그 짧은 점심시간 동안 거니는 과정에서 우리 모두 새로운 것을 보거나 알게 된다. 공짜로 함께 서울을 탐구하는 매우 효율적이면서 멋진 답사 프로젝트인 셈이다.

“이곳이 이렇게 멋있는 줄 몰랐다.” “서울에 산 지 오래됐는데 진작 오지 않은 것이 후회된다.” “그동안 많이 바뀌었네. 더 자주 와야겠다.” 답사 후 여러 반응이 나왔다. 서울만 해도 잘 모르는 동네가 구석구석에 숨겨져 있다.

가끔 동료 몇 명과 모여 직장과 집 주위를 답사하는 것이 어떨까? 쳇바퀴 돌 듯 살더라도 한 달에 한 번 일상을 일탈하는 것이다. 어느 직장이나 나처럼 유독 지역과 역사 탐방을 즐기는 사람이 있을 테다. 그런 사람이 주도해 주변 답사를 해보는 것이다.

12일 아침 학회의 옛 회장이셨던 피터 바살러뮤 선생님이 갑자기 돌아가셨다는 슬픈 소식을 듣고 그분이 인도해주신 옛 투어를 회상하면서 이 글을 끝맺는다. 50년 넘게 계속 한국과 함께한 그분의 호기심과 열정 덕분에 한국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고 이 나라를 더 깊이 사랑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도 답사를 인도하기 시작했다. 그분이 그리울 것이다.

재코 즈위슬랏 호주 출신·NK News 팟캐스트 호스트



#동네#보물#산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