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복권 판매액 첫 5조원 돌파

세종=남건우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에 경제적 손실 커지자
‘대박꿈’ 노려 전년대비 13%↑
경마장 관람제한도 영향준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로 지난해 복권 판매액이 사상 처음으로 5조 원을 넘었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복권 판매액은 5조415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0%(6219억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복권 판매액이 5조 원을 돌파한 건 지난해가 처음이다.

로또(온라인복권) 판매액이 4조737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즉석복권(3690억 원), 연금복권(2253억 원)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판매액의 절반 정도인 2조7993억 원이 당첨금으로 지급됐고, 나머지는 취약계층 지원 등 공익사업 등에 사용됐다. 로또 당첨금이 2조3685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복권 판매가 늘어난 건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사람들이 일확천금을 꿈꾸며 복권을 많이 산 데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경마 등의 관람이 제한된 여파로 풀이된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일이 끊기거나 경마, 경륜 등의 여가 활동이 제한되면서 복권을 구매한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지난해 4월부터 연금복권 1등 당첨금이 월 500만 원에서 70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세종=남건우 기자 woo@donga.com
주요기사

#복권 판매액#5조원#대박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