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2020 임단협’ 갈등 심화

서형석 기자 입력 2021-05-05 03:00수정 2021-05-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조 파업에 사측 직장폐쇄 맞서
파업 참가 조합원은 30% 그쳐
공장출입은 허용… 라인 계속 가동
지난해부터 이어진 노사 갈등이 해결의 실마리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가 4일 직장폐쇄를 단행했다. 노동조합이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서 사측의 양보를 압박하며 8시간 파업에 나서자 맞대응 차원에서 내린 조치다.

직장폐쇄는 노조의 쟁의행위에 맞서 회사 시설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측이 동원할 수 있는 대응책이다. 직장폐쇄 중 무단으로 회사에 들어가는 노조원은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사측은 조업을 희망하는 근로자에 한해 공장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파업 참가 조합원 규모는 전체의 3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부산공장 생산은 중단되지 않고 이날도 계속 이뤄졌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국내 완성차업체 5곳 중 유일하게 2020년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노조는 기본급 7만1687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 원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지난해 적자와 판매 부진 등 악화한 경영 상황을 이유로 기본급 동결, 격려금 500만 원 지급을 제시하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주요기사
르노삼성차는 올해 2월 희망퇴직으로 500여 명이 회사를 떠났고 순환휴직, 영업소 폐쇄 등으로 고정 비용을 줄이는 생존대책 ‘서바이벌 플랜’을 진행하고 있다.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지난해 초 중단되면서 2020년 매출이 전년보다 27.2% 줄었고 이 여파로 796억 원의 적자를 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4일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지금은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다. 르노삼성차에만 두 번의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단기적 이익보다 눈앞에 닥친 현실의 문제에 직면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르노삼성#노사#갈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