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작가의 요람’ 누아갤러리 마포구 개관

임희윤 기자 입력 2021-05-05 03:00수정 2021-05-05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년 작가의 요람을 표방하는 누아갤러리(사진)가 4일 개관했다. 서울 마포구 양화로의 서교동 청년주택에 부설된 누아갤러리는 주택 내 성큰 광장(개방형 지하광장)에 들어선 청년 문화·여가 시설 중 하나. 광장에는 200석 규모의 공연장, 회의 공간도 들어섰다.

누아갤러리는 이날 개관식과 함께 개관 기념전 ‘희망과 또 새롭게 시작’을 열어 다음 달 6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는 강민기 심성희 이훈상 작가가 참여했다. 권도현 누아갤러리 관장은 “인간의 내면과 실존을 섬세한 터치와 창의성으로 표현한 작가들의 감성을 주목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누아갤러리 측은 앞으로도 청년 작가들을 지원해 전시공간을 열어주고 중견 작가들과의 만남을 주선해 우리나라 미술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누아갤러리#개관#마포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