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린저 슛 아끼자, KGC 공격이 펄펄 끓었다

강동웅 기자 입력 2021-05-04 03:00수정 2021-05-04 03: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챔프전 첫판 KCC에 19점차 압승
전반 4점 ‘설 교수’, 동료 지원하며 라건아 밀착마크엔 “협력 플레이”
후반엔 14점 꽂으며 점수 벌려놔… 오세근 이재도 전성현도 47점 합작
69.6% 우승확률 잡고 상쾌한 출발
라건아와 기싸움 승리 KGC 설린저(왼쪽)가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CC와의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에서 라건아(KCC)를 등지고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설린저는 이날 18득점 14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98-79, 대승을 이끌었다. 전주=주현희 스포츠동아 기자 teth1147@donga.com

‘설 교수’ 설린저(29·KGC)의 강의는 ‘선택 과목’이 아니었다. 정규리그 1위 KCC의 에이스 라건아를 비롯해 이번 시즌 최우수선수(MVP) 송교창, 기량발전상의 정창영도 설린저의 강의를 피해 갈 순 없었다.

프로농구 정규리그 3위 KGC가 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CC와의 2020∼2021시즌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에서 98-79로 완승을 거뒀다. 에이스 설린저가 18득점 14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KT와의 6강 플레이오프(PO)와 현대모비스와 치른 4강 PO에서 모두 전승을 거둔 KGC는 챔프전 1차전까지 승리하며 이번 포스트시즌 들어 7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앞서 챔프전에 2차례 (2011∼2012, 2016∼2017시즌) 진출해 모두 우승한 KGC는 통산 3번째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설린저의 활약은 전반과 후반에 다른 양상으로 펼쳐졌다. 전반에는 득점 욕심을 부리기보다 오세근과 전성현 등 동료들을 지원하는 데 충실했다. 득점은 4점에 그쳤지만 리바운드 9개와 5어시스트, 1블록을 기록했다. 8점 차 우위로 들어선 후반에서는 점수 차를 벌리는 데 집중하며 추가로 14득점을 몰아넣었다. 4쿼터 한때 KGC는 28점까지 앞서기도 했다. 승리가 확실해지자 김승기 KGC 감독은 경기 종료 6분 27초를 남겨두고 설린저를 벤치로 불러들여 휴식을 줬다.

양 팀 수비에 미친 설린저의 영향도 컸다. 김 감독은 “경기 전반 KCC의 수비 변화를 감지한 설린저가 (국내) 선수들을 모아놓고 ‘라건아가 나에게 많이 붙으니까 협력 플레이를 하자’고 했다”며 “(설린저의) 상황 판단이 빨랐기에 우리 선수들도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KGC가 6스틸 3블록을 올린 반면에 KCC는 3스틸에 그쳤다. 블록은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반대로 턴오버에서는 KCC가 10개, KGC는 단 4개를 범했다.

주요기사
KGC 국내 선수들의 화력도 화끈했다. 이재도와 오세근이 16득점, 전성현이 3점포 3개를 포함해 15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3점슛에서도 KGC는 6명의 선수가 돌아가며 12개를 꽂아 넣은 반면에 KCC는 3명이 5개를 합작하는 데 그쳤다. 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이 대단했다. 전반에 스틸을 5개 하면서 범실은 하나도 없었다. 여기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고, 결국 이겼다. 2차전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KCC는 라건아가 18득점으로 분전했지만 경기 내내 한 번도 득점 우위를 가져가지 못했다. 전창진 KCC 감독은 “몇몇 선수가 챔프전의 의미를 잘 모른 채 경기를 하는 것 같았다. 준비한 것이 전혀 되지 않고 얻은 게 없는 경기였다”며 쓴소리를 했다.

‘사제 대결’인 두 감독의 첫 챔피언결정전 맞대결에서 먼저 웃은 것은 제자이자 후배인 김 감독이었다. 역대 챔프전 1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69.6%(23회 중 16회)에 달한다. 양 팀은 5일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갖는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설린저#kgc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