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前금호회장 조사

황성호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9: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위 고발 8개월만에 피의자 출석
검찰, 조만간 영장 등 신병처리 결정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일가의 지분이 높은 금호고속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이 1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8월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이날 박 전 회장을 독점규제및공정거래에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조사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주력 계열사였던 아시아나항공은 2016년 말 스위스의 게이트그룹에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독점 사업권을 넘기는 대신, 이 업체가 총수 지분이 높은 금호고속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1600억 원가량을 인수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 거래가 늦어지며 금호고속의 자금 사정이 악화되자 금호산업 등 총 9개 계열사가 금호고속에 무담보에 정상 금리보다 약 2%포인트 낮은 금리 등 유리한 조건으로 1306억 원을 빌려줬다. 금호고속은 이를 통해 169억 원의 금리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박 전 회장 총수 일가는 최소 77억 원의 특수관계인 지분 이익과 약 2억5000만 원의 결산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조만간 박 전 회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삼구#금호아시아나그룹#계열사 부당지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