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경찰 총격에 흑인 숨져… ‘제2 플로이드’ 충돌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네소타주 20대 흑인남성 사망… 플로이드 숨진 곳서 10km 거리
경찰 “테이저건 쏘려다 실수로 총격”… 시위대 “경찰이 과잉대처” 규탄
바이든, 희생자 애도하며 평화 호소
12일 미국 미네소타주 브루클린센터에서 경찰의 과잉 진압을 규탄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11일 이곳에서 흑인 돈트 라이트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브루클린센터=AP 뉴시스
지난해 백인 경찰의 목 눌림으로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사건으로 반(反)인종차별 시위가 비롯된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경찰이 흑인 청년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비무장 흑인에 대한 경찰의 과잉 진압을 규탄하는 폭력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희생자를 애도하며 평화를 호소하고 나섰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20세 흑인 남성 돈트 라이트는 11일 오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북쪽에 있는 소도시 브루클린센터에서 운전 중 경찰의 지시에 따라 차에서 내렸지만 이후 체포에 저항하고 다시 차에 탑승했다가 총에 맞았다. 라이트는 총에 맞은 채 차로 도주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만기가 지난 자동차등록 스티커가 부착돼 있어 차를 세운 경찰은 신원 조사 결과 라이트 앞으로 허가 없이 총기를 소지한 혐의 등으로 발부된 체포영장이 있다는 걸 발견하고 그를 체포하려 했다.

브루클린센터 경찰은 12일 브리핑에서 경찰의 총격이 우발적인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경찰이 이날 공개한 보디캠(몸에 착용한 카메라) 동영상에 따르면 총 3명의 경찰 중 한 명이 차에서 내린 그에게 수갑을 채웠고 다른 경찰은 그가 체포된 이유를 설명했다. 라이트가 갑자기 체포에 저항하며 차에 다시 오르자 세 번째 경찰이 그에게 ‘테이저(전기충격기)를 쏘겠다’를 외치다 총을 발사했다. 이후 경찰은 “이런, 내가 총을 쐈어”라고 동료들에게 말했다. 브루클린센터 경찰은 “(해당 경찰이) 테이저건을 쏘려고 했었는데 실수로 총을 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라이트의 가족들은 라이트가 자신에게 발부된 체포영장의 존재를 몰랐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라이트의 아버지는 아들이 세차하러 가는 길이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다시 비무장 흑인이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11일 밤 100여 명의 시위대는 경찰서 앞에 모여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경찰서에 돌을 던지고 주변 상점의 유리창을 깨는 등 폭력적인 양상을 보였다. 경찰은 최루탄 등으로 맞대응을 했으며 주방위군은 병력을 증강했다. 미니애폴리스와 브루클린센터 일원에는 12일 야간 통금령이 내려졌다. 미네소타주를 연고로 하는 야구, 농구 프로팀의 안방경기는 취소됐다. 시위대는 12일에도 거리로 나와 경찰과 밤늦게까지 대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희생자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한다”며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고 사건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다시 한 번 분명히 하고 싶은 것은 폭동이나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시위대의 자제를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처럼 즉각적인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 사건으로 작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전국적으로 벌어진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 시위가 재점화되며 사회 불안이 초래될 것을 우려해서다. 라이트가 경찰의 총에 맞은 장소는 플로이드 사건이 발생한 지점으로부터 불과 10여 km 떨어진 곳이다.

지난해 5월 발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다음 달이면 1주기를 맞는다. 미니애폴리스의 법원에서는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 데릭 쇼빈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재판 결과에 따라 흑인사회의 분노가 고조될 가능성도 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인종차별#미국경찰 총격#흑인사망#제2플로이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