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육군사관학교 유치 기대… 상무대와 시너지 효과”

정승호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충남-강원 등 지자체 유치전
장성군, 전담팀 꾸려 본격 활동
“상무대와 교류해 교육 수준 향상”
전남 장성군이 육군사관학교(육사) 유치전(戰)에 뛰어들었다. 육군 최대 군사교육시설인 상무대와 연계한 시설 활용과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1946년 서울 노원구 일대에 들어선 육사는 초급 육군 장교를 양성하는 4년제 군사학교다. 213만 m² 면적에 각종 기초훈련시설을 갖췄으며 학생 수는 총 1300여 명이다. 육사 이전 논의는 지난해 8월 정부가 수도권 주택 공급을 위한 방안으로 국방부 소유인 서울 태릉골프장 개발과 육사 부지 이전을 거론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국방부가 이전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며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으나 2022년 대선 이후 이전 움직임이 다시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장성군은 “지난달 5일 육사 이전 추진안을 대통령 선거 대비 정책과제로 전남도에 제출했다”며 “같은 달 17일 유두석 군수가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공약에 포함시켜 줄 것을 정식으로 건의했다”고 밝혔다.

장성군이 육사 유치에 뛰어든 것은 삼서면과 삼계면에 걸쳐 있는 상무대와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육군 최대 군사교육시설인 상무대는 1024만 m² 면적에 5개 병과학교와 2개 지원부대가 연간 3만 명의 초급 장교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주요기사
두 군사교육기관이 가까운 곳에서 활발히 교류한다면 군사교육 수준이 비약적으로 높아질 수 있다는 게 장성군이 내세우는 논리다.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지방세 수입 증가, 인구 유입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하고 있다. 장성군 관계자는 “조만간 육사 유치 전담팀(태스크포스)을 꾸리고 대정부 건의 등 활발한 유치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재 경기와 충남, 경북, 강원, 전북의 기초자치단체들이 육사 유치전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해 7월 도내 접경지역으로 육사를 이전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경기도 지원 아래 동두천시, 양주시, 연천군 등이 육사 유치에 적극적이다. 3군본부와 육군훈련소, 국방대 등이 자리한 충남 논산시도 유치 경쟁에 가담했다. 휴전선과 가까워 군부대가 많은 강원도는 정부의 ‘국방개혁2.0’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육사를 강원도로 이전해야 한다는 당위론을 펼치고 있다. 강원도는 화천군과 원주시가 내부적으로 육사 유치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경북 상주시는 제3사관학교(영천시)와 가깝고 뛰어난 접근성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육사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전북 장수군도 해발 500m 이상 고지대인 데다 산림으로 둘러싸여 사격장과 유격장 등 훈련장 확보에 유리하다는 점을 앞세워 유치 의사를 밝혔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장성군#육군사관학교#상무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