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위부터 한 시즌 한 계단씩… ‘원팀 GS칼텍스’로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3-15 03:00수정 2021-03-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규시즌 우승 이끈 차상현 감독
웜업존 멤버들도 끝까지 믿어줘… 포기하지 않는 분위기 만들어내
작년 컵대회 ‘어우흥’ 꺾고 우승, 챔프전 이기면 창단 첫 통합챔프
지난해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흥국생명에 승리를 거둔 뒤 기뻐하는 차상현 감독(오른쪽)과 GS칼텍스 선수단. GS칼텍스는 올 시즌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면서 컵 대회에 이어 V리그에서도 우승을 노리고 있다. 제천=뉴시스
‘럭키금성’ 시절부터 GS그룹을 상징하는 표현은 ‘인화단결(人和團結)’이었다. 만약 이 네 글자가 사람으로 변해 배구를 한다면 그 팀 이름은 ‘GS칼텍스 서울 KIXX’일 게 틀림없다. 웜업존에 있는 선수들까지 끈끈함으로 똘똘 뭉친 GS칼텍스가 결국 프로배구 2020∼2021 V리그 정규리그 정상에 올랐다.

프로배구 여자부 선두 GS칼텍스는 시즌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둔 13일 현재 승점 58(20승 9패)을 기록하고 있었다. 2위 흥국생명(승점 56)이 이날 대전 방문경기에서 승점 3을 따낸다면 시즌 최종전까지 치러야 정규리그 순위를 확정할 수 있었던 상황. 그러나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에 0-3(18-25, 15-25, 16-25)으로 무릎을 꿇으면서 GS칼텍스의 우승이 그대로 확정됐다.

GS칼텍스가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건 2008∼2009시즌 이후 12년 만이다. 만약 GS칼텍스가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에서도 승리를 거두게 되면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정규리그, 챔프전 통합우승을 경험하게 된다. GS칼텍스는 2007∼2008시즌, 2013∼2014시즌 챔프전 승리팀이지만 당시에는 정규리그 우승은 차지하지 못했었다.

시즌 도중 지휘봉을 잡은 2016∼2017시즌 5위에서 시작해 매 시즌마다 순위를 한 계단씩 끌어올린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주장 이소영(27)과 베테랑 한수지(32), 김유리(30)가 팀 분위기를 잘 이끌어주면서 웜업존 선수들이 시즌 중에 지속적으로 성공하는 걸 느꼈다”면서 “어떤 선수가 코트에 들어와도 자기 몫은 하고 나갔다. 그 덕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팀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조직력이 살아나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었지만 팀워크로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번 시즌 여자부는 개막 전부터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슈퍼 쌍둥이’ 이재영-다영(이상 25) 자매가 흥국생명에서 한솥밥을 먹게 된 데다 터키 리그에서 활약하던 ‘배구 여제’ 김연경(33)까지 친정팀 흥국생명으로 돌아왔기 때문이다. 이다영은 시즌 개막 전 “사람들이 ‘그래도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고 하는데 열기는 뭘 열어요”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흥국생명은 지난해 제천·MG새마을금고컵 대회에서 GS칼텍스에 무릎을 꿇은 데 이어 V리그 페넌트레이스에서도 GS칼텍스에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다영은 학교폭력 가해 사실이 드러나 이재영과 함께 코트를 떠나야 했다. 김연경 혼자 고군분투했지만 시즌 마지막 8경기에서 2승 6패에 그치면서 결국 정상을 내주고 말았다.

물론 ‘어우흥’이 아주 실패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IBK기업은행과 맞붙는 플레이오프(PO)에서 승리하면 다시 GS칼텍스와 챔피언 자리를 놓고 맞붙을 수 있다. PO 1차전은 20일 오후 2시 30분 흥국생명의 안방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막을 올린다.

한편 남자부 선두 대한항공은 14일 안방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에 3-0(25-17, 25-17, 25-21)의 완승을 거뒀다. 여자부 수원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안방팀 현대건설에 3-2(15-25, 17-25, 25-19, 25-20, 15-13)로 역전승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럭키금성#인화단결#배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