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끈 다시 묶은 허웅 “나는 슈터다”

원주=유재영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0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릎-발목 부상에 슛거리 줄어
엉덩이로 던지는 기술 터득후
11일 KGC전에서 3점슛 5개 성공
슈팅폼도 바꿔 공격본능 끌어내
최근 슈팅 자세를 바꾸고 동료들의 신뢰 속에 자신감을 회복한 허웅(DB)이 19일 강원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농구화 끈을 다시 묶으며 다부진 의지를 보이고 있다. 시즌 초반 각종 부상 속에 혼란을 겪었던 그는 최근 KBL을 대표하는 슈터로서의 모습을 되찾고 있다. 원주=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저는 어쨌든 2번(슈팅 가드)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확률 높은 득점을 할 수 있는 슈터로 가는, 중요하고 힘든 과정을 경험하고 있는 것 같아요.”

‘농구 대통령’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첫째 아들로 농구 스타인 허웅(28·DB)은 이번 시즌을 새로운 전환점으로 삼으려 한다. 그래서 자신이 가야 할 농구 인생 로드맵을 다시 그려보고 있다. 동생 허훈(26·KT)이 지난 시즌을 기점으로 한국농구연맹(KBL)을 대표하는 포인트 가드로 입지를 굳히며 각종 기록을 쏟아내는 것에 비해 허웅의 진가는 아직 잘 드러나지 않았다. 시즌 전 발목 수술 후유증을 겪었고, 개막 직후에는 무릎을 다쳤다. 김종규와 윤호영 등 동료들도 시즌 초반 줄부상으로 쓰러지다 보니 슈터 본연의 역할과 자신감까지 잃어버렸다.

22일 현재 허웅은 경기당 평균 9.9득점(국내 선수 19위), 2.6어시스트, 3점슛 1.49개(전체 13위) 등을 기록 중이다. 그에겐 분명 만족스럽지 않은 성적이다. 허웅은 “상대의 집중 견제가 무섭진 않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시간에 쫓겨 힘들게 슛을 쏘고, 확률 낮은 공격만 골라 했다. 동료들의 도움으로 넣기도 하고, 줄 때는 주면서 내 기회를 찾아야 했는데 잘 안 되더라. 정말 ‘내가 왜 이렇게까지 못할까’라는 생각이 들어 자존심이 무척 상했다”고 되돌아봤다.

그래도 DB 이상범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혹독하게 자신과의 싸움 중인 허웅의 마음을 살피며 신뢰감을 보냈다. 동료들도 늘 따뜻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달 들어 이 감독은 두경민이 쉴 때 허웅에게 포인트 가드의 리딩을 맡기면서 팀플레이를 통해 자신의 공격 본능을 끌어올리도록 했다. 이효상 코치 등은 슈팅 폼에 변화를 줬다. 허웅은 “슈팅이 방향은 맞는데 거리가 계속 짧더라. 예전 발목과 무릎이 좋았을 시절의 힘을 계속 믿고 던졌던 거다. 코치님들의 지도로 발목, 무릎 대신 엉덩이 힘을 활용해 던지는 자세로 바꿨는데 11일 KGC전에서 3점슛이 5개(7개 시도) 들어갔다. 더 좋아질 것”이라며 만족감을 내비쳤다. 허웅은 “종규 형, (김)태술이 형, 외국인 선수들도 공을 잡으면 무조건 슈팅하라고 말해준다.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을 다시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시즌 막판 이런 과정을 통해 다시 여유를 찾았다. “아버지의 농구 스타일이 훈이보다는 저와 비슷하죠”라며 웃은 허웅은 “최고의 포인트 가드라고 생각하는 동생에게 배울 점이 많았고, 그래서 농구도 늘었다”며 “그래도 슛만큼은 훈이가 했던 것(KBL 역대 두 번째 3점슛 9개 연속 성공, 역대 최초 한 경기 20득점-20어시스트)에 버금가는 기록을 세워 보고 싶다”는 욕심을 밝혔다.

2주 가까이 국가대표 차출 휴식기에 들어간 프로농구는 24일 현대모비스-KT 경기를 시작으로 재개된다. DB는 비록 9위에 처졌지만 최근 4연승을 질주하며 시즌 막판 도약을 꿈꾸고 있다. 허웅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원주=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농구#프로농구#허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