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코널은 정치꾼” “트럼프 관여말라”… 적이 된 美공화 두 거물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2-18 03:00수정 2021-02-18 0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탄핵위기 벗어나자마자 ‘의회난입 책임론’ 제기 매코널 공격
각종 선거 당내 영향력 행사 공언도
美언론 “최고실세 자리 놓고 붙어”
빅2 대립에 분당 가능성까지 거론

두 번째 탄핵 위기에서 벗어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의회 내 공화당 1인자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매코널 대표가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향후 그의 당내 영향력까지 제한할 방침을 시사하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보수 세력 두 거물 간의 격한 대립으로 일각에선 당이 쪼개질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CNN방송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가장 영향력 있는 공화당 두 인사의 관계는 근본적으로 붕괴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일 성명을 내고 “매코널은 완고하고 음침하며 웃음기 없는 정치꾼(political hack)”이라며 “그의 정치적 통찰력과 지혜, 기량, 인격 부족은 그를 다수당이 아닌 소수당 리더로 전락시켰고 앞으로 더 나빠지기만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매코널 같은 정치 지도자가 주도하는 한 공화당은 다시 강해지거나 존중받을 수 없다”고도 했다. 그는 매코널 대표의 대만계 부인 일레인 차오(68) 가족이 중국과 선박 관련 사업을 하고 있는 것을 근거로 “가족 사업 때문에 중국에 관해서는 매코널을 믿을 수 없다”고 공격하기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교통장관이던 차오는 지난달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이후 자진 사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이 매코널과 함께하려 한다면 그들은 승리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훌륭하고 강력하고 사려 깊고 공감을 할 줄 아는 리더십을 원한다”고 했다. 2022년 중간선거에 친트럼프 성향의 인사를 공천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낸 것이다. 그가 매코널 대표를 콕 찍어 집중적으로 공격한 데는 공화당 내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성명을 통해 공화당 최고 실세는 자신임을 확인하려 했다는 분석을 내놨다. 탄핵 부결로 정치적 부담을 벗어던진 그가 보수 유권자의 강력한 지지를 등에 업고 정치 행보를 재개할 뜻을 분명히 했다는 것이다. 최근 갤럽 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의 68%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을 계속 이끌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런 트럼프에게 매코널은 완전히 등을 돌린 모습이다. 지난 4년간 의회에서 트럼프를 지원사격하며 긴밀한 공조를 이어온 그였지만 작년 11월 대선 패배 이후 “트럼프한테 질릴 대로 질렸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사이가 틀어졌다. 그는 13일 상원 탄핵심판에서는 반대표를 던졌다. 하지만 본회의장 발언대에 섰을 때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질적으로, 도덕적으로 의회 난입 사태에 책임이 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15일 월스트리트저널 칼럼과 인터뷰에서는 “탄핵심판 부결이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준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발언 수위를 높였다. 특히 15일 그는 2022년 선거에서 ‘트럼프 브랜드’에 신경 쓰지 않고 이길 수 있는 후보를 공천하겠다며 “전직 대통령이 계속 관여하려 하는 건 건설적이지 않다”고 트럼프를 향해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둘 간의 이런 갈등은 향후 ‘트럼프 신당’의 창당 가능성과 맞물려 공화당의 앞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내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민주당이 공화당 내분을 이용하려 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매코널#트럼프#의화난입#책임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