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않은 길[고양이 눈]

홍진환 기자 입력 2021-02-17 03:00수정 2021-02-17 04: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앞서간 이들의 발자국은 이미 눈에 덮여 희미해졌기에, 나는 내가 정한 방향으로 뚜벅뚜벅 걸었습니다. 나의 자취가 부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랄 뿐입니다.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눈#방향#자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