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가교 된 이수현의 삶 잊지 않겠습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부산서 20주기 추도식
이수현 묘소 찾은 어머니 26일 부산 금정구 영락공원에서 고 이수현 씨의 묘에 어머니 신윤찬 씨가 술잔을 올리고 있다. 이날 묘소에서는 이 씨가 2001년 1월 26일 일본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선로에 추락한 일본인 취객을 구하다 숨진 지 20년을 맞아 추도식이 열렸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일본 유학 중 도쿄 신오쿠보역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의인 이수현 씨(1974∼2001)의 20주기 추도식이 26일 도쿄와 부산에서 각각 열렸다.

도쿄 추도식 참석자들은 20년 전 사고 현장인 도쿄 신오쿠보역을 찾아 헌화했다. 이어 인근 K팝 전용관인 ‘K-스테이지 O!’로 옮겨 추도 행사를 진행했다. 22일 부임한 강창일 주일 대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고인의 희생이 양국 우호관계에 큰 기여를 했다”며 “20년이 지난 지금도 수많은 사람이 다양한 형태로 한일 간 가교가 된 고인의 삶을 기억하며 기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젊은 청년이 20년 전 우리에게 던진 메시지를 우리가 잊고 살았던 것은 아닌지 돌아본다”며 고인의 희생을 추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방일할 수 없었던 이 씨의 모친 신윤찬 씨(71)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아들을 잃은 지 20년이 됐지만 따뜻한 사랑을 베풀어주는 분들 덕분에 슬픔을 넘어설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고인의 묘소가 있는 부산시립공원묘지(영락공원)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신 씨, 마루야마 고헤이(丸山浩平) 부산 일본영사관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한일#가교#이수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