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땡![고양이 눈]

전영한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는 원래 설악산 풍경을 담아내는 망원경이었답니다. 추위로 상고대가 제 몸을 꽁꽁 감싸버리자 얼어붙은 로봇 모습이 되고 말았어요. 언제쯤 봄바람이 ‘얼음, 땡!’을 외쳐줄까요.

―강원 한계령 휴게소에서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주요기사

#얼음#땡#망원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