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폭행 영상 경찰에 보여줬지만…“안본걸로 하겠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24 07:09수정 2021-01-24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폭행 혐의와 관련해,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고도 “못 본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23일 SBS와 TV조선 등은 택시기사 A 씨와의 인터뷰를 인용해 그가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경찰서 담당 수사관에게 휴대전화로 촬영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당시 영상을 본 수사관은 “(택시가)서 있는 상태가 맞네”라며 “영상은 그냥 안 본 것으로 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A 씨는 주장했다.

그는 “경찰이 (영상을)달라고 했으면 줬겠지만, 경찰관이 굳이 달라고 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이같은 주장과 관련 “서초서 담당 경찰관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였다는 내용이 일부 사실로 확인되어 진상 파악 중”이라면서 “확인되는대로 사실관계를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동안 폭행 사건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혀왔다. 객관적 증거 자료가 없는 상태에서 택시기사의 증언에 의존해 내사종결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이었다.

택시기사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봐주기 의혹’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