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설 명절 농·축산물 가격안정 총력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1-21 15:21수정 2021-01-21 15: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협은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농축산물 공급확대 및 선제적 수급안정을 위해 ‘농축산물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농협은 상황실 운영기간 동안 주요 성수품인 △채소 △과일 △축산물 △임산물 등 10개 품목의 수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채소·과일은 농협의 계약재배물량을 활용해 평소 대비 최대 2배까지 출하를 확대한다. 또한 축산물은 농협공판장 도축물량을 최대 1.4배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 하나로마트를 통해 중·소과로 구성된 알뜰과일 선물세트 5만개를 공급한다. 하나로마트 설 명절 농축사물 대잔치를 실시해 내달 11일까지 △농축산물 △제수용품 △설 선물세트 등 1300개 품목을 할인 판매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가 안심하고 우리 농축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종합상황실을 설 명절 기간동안 운영해 농협 전 사업장을 대상 △원산지 표시 △유통기한 △청결상태 등 식품안전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주요 성수품 110개 품목을 주기적으로 수거해 식중독균 등 안전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는 “최근 폭설과 한파 등으로 주요 농산물이 대체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면서 “설 기간 중 공급확대, 특별판매 등을 통해 농업인은 제 값을 받고 소비자들은 저렴하게 구입해 풍요로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농협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