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쌍꺼풀 수술’ 이미지 정치 때문인가? 묻자…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20 15:48수정 2021-01-20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수저 NO…공장 위장 취업해 숟가락 만들어”
“교과서 위주 공부했단 말은 솔직히 거짓말”
“전국 수석으로 서울대 들어갔지만 때려치워”
“조국은 운동권에서 나한테 명함도 못 내밀어”
여의도연구원 유튜브 채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온라인으로 가진 청년들과의 대화에서 어린 시절 이야기와 쌍꺼풀 수술 이유 등을 허물없이 털어놨다.

원 지사는 지난 14일 오후 7~9시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으로 ‘방구석 온열’ 간담회를 했다. 이 영상은 20일 여의도연구원 유튜브 채널에 공개됐다.

대입 학력고사 전국 수석으로 서울대에 들어갔지만 이내 운동권 핵심 인물이 된 그는 당시의 경험을 얘기하던 중에 서울대 법대 동기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운동권에서는 조국은 사실 저한테 명함도 못 내밀 정도였다”고 떠올렸다.

원 지사는 학력고사 전국 수석에 이어 사법시험 수석으로도 전국에 이름을 날리며 ‘공부의 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런 그는 “사실 교과서 위주로 공부했다는 얘기는 거짓말이었다”고 깜짝 고백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또 가난했던 어린 시절 얘기를 들려주며 물려받을 금 숟가락은 없었다고 했다. ‘위장 취업’한 경험을 말하는 대목에서는 “수석으로 입학한 학교를 때려치우고 인천에 있는 키친아트에 위장취업을 해서 숟가락, 포크, 냄비 등 정말 많이 만들었다”면서 “몸으로 때우는 일을 굉장히 잘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름 쌍꺼풀 수술을 받아 외모가 크게 변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 청년이 ‘쌍꺼풀 수술은 이미지 정치를 위함이냐?’고 묻자 “겸사 겸사다. 제가 먼저 수술을 해야겠다고 한 건 아니고, 한쪽 눈꺼풀이 처지고 부어서 의사한테 가니 ‘어차피 손대야 하니 양쪽 눈을 다 예쁘게 해보자’ 그래서 ‘좋다. 어차피 외모도 경쟁력인데’ 생각해 겸사겸사 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외모가) 전보다 좀 나아졌냐?”고 물었고, 청년이 “그렇다”라고 답하자 “감사하다 성공했다”라며 좋아했다.

이어 “저는 물론 우리 사회의 지나친 외모지상주의에 동의하지도 않고 그것 때문에 상처를 입는 사람에 대해 위로와 응원을 하고 싶은 마음이지만, 그래도 사람이 아름다워지려 하고 다른 사람에게 좀 더 좋은 인상을 주려고 하는 것 자체는 자연스러운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여의도연구원 유튜브 채널 캡처

기본소득에 대한 질문에는 “출발 격차를 줄이는 장치가 필요하다”며 “저는 서울에 아파트도 없고, 두 딸은 미취업 상태”라고 밝히기도 했다.

국민의힘 청년 자치기구인 ‘청년의힘’과 여의도연구원의 여연아카데미는 지난달부터 매주 1회 저녁 약 2시간 동안 화상회의 프로그램(Webex Meeting)을 통해 온라인 간담회 시리즈 ‘방구석 온열’을 공동 진행해 오고 있다. 초청 연사가 먼저 강연을 들려준 뒤 청년들과의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