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왔어요]나는 미술관에 간다 外

동아일보 입력 2021-01-16 03:00수정 2021-01-18 1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는 미술관에 간다(김영애 지음·마로니에북스)=미술사 교수이자 예술 기획사 대표인 저자가 세계 10대 미술관의 주요 명화들을 소개한다.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오르세 미술관부터 이탈리아 피렌체의 우피치 미술관, 미국 뉴욕의 현대미술관까지 유럽, 미국을 넘나든다. 감상 포인트를 넘어 풍부한 지식과 재미를 준다. 2만 원.

○억척의 기원(최현숙 지음·글항아리)=중장년층 여성의 삶을 기록해온 구술생애사 작가인 저자가 전남 나주의 두 여성 농민을 찾아 60년 남짓한 삶에 담긴 행복과 열정, 역경과 애증을 담았다. 개별적 삶에 대한 관찰은 한국 사회가 안고 있는 가정폭력, 여성 차별, 돌봄노동 등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나아간다. 1만8000원.

○미국의 제재 외교(스기타 히로키 지음·이용빈 옮김·한울)=핵무기의 가공할 파괴력으로 인해 전쟁이 불가능한 시대에 미국은 달러를 동원한 금융제재를 늘리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 워싱턴 특파원 출신의 저자가 미국 경제 제재의 실상을 집중 분석한다. 2만2000원.

○유럽 1950-2017: 롤러코스터를 타다(이언 커쇼 지음·김남섭 옮김·이데아)=영국의 저명한 역사학자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 현대사를 집대성했다. 유럽 각국이 탈식민화와 오일쇼크, 금융위기 등을 극복하며 경제적 번영을 일궈낸 과정을 흥미롭게 그려냈다. 5만5000원.

관련기사
○하버드 6가지 성공습관(황정위 지음·강초아 옮김·사람과나무사이)=감정, 생각, 관계, 건강, 사업, 부 등 삶에서 중요한 여섯 가지 요소를 정해 5년간 세계를 누비며 분야별 전문가 22명에게 성공법칙을 들었다. 저자는 미국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백악관에서 일했다. 1만7000원.

○예능의 비밀(이동규 지음·커뮤니케이션북스)=예능 프로그램을 포맷, 장르, 본질, 특성 등 10가지 개념으로 나눠 해부한다. 방송 예능 PD 출신이자 방송연예과 교수인 저자는 그간 전문 영역으로 인정받지 못했던 예능 프로그램의 진화 과정을 짚으며 프로그램별 성공 요인을 설명한다. 1만2000원.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안나 가발다 지음·김민정 옮김·북레시피)=결혼식 전 유산 사실을 알게 된 임신부 등 프랑스 파리에서 벌어지는 각양각색의 일상을 묘사한 단편소설. 소규모 출판사에서 발간됐으나 대중의 입소문을 타면서 베스트셀러가 됐다. 1만3000원.

○생명이란 무엇인가(폴 너스 지음·서인석 황상익 옮김·까치)=노벨 의학상 수상자가 생물학 개념을 통해 생명이 무엇인지에 대한 정의를 시도한다. 저자는 10대 시절 생물학에 빠진 계기와 출생의 비밀을 전하며 화려한 이력 뒤에 숨겨진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1만6000원.
#신간#책의향기#새로 나왔어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