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개인이 백신제품 골라 맞긴 어려워”

이미지 기자 입력 2021-01-12 03:00수정 2021-01-12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국, 무료접종 세부 방안 곧 마련
일각 “접종 방식 복잡해 지연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전 국민 무료접종을 위해 방역당국은 세부 실행 방안을 마련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1일 브리핑에서 “무료접종 대상자의 범위와 재원에 대해 관계부처와 계속 논의 중”이라며 “전 국민에게 무료접종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세부 이행 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청이 마련한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계획안’에 따르면 요양병원의 고령 환자, 코로나19 의료진, 현장 대응요원, 만 65세 이상 노인, 일반 의료진, 만성질환자, 장년층(만 50∼64세) 등의 순서로 접종이 이뤄진다. 백신 공급과 유통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만 65세 이상 노인까지 약 1000만 명은 상반기 내 접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나머지 우선 접종 대상자는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 예측이다. 질병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의 한 민간위원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처럼 연령별로 1, 2주 간격을 두고 접종을 시작하는 방식으로 11월까지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11월은 정부가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목표로 밝힌 시한이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12월 이후 백신 접종은 큰 의미가 없다”며 “3분기(7∼9월)까지는 전 국민을 접종하고도 남을 백신 물량이 도입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물량으로 인한 접종 지체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은 종류가 다양하고 접종 방식이 복잡해 접종이 계획대로 빨리 진행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현재 접종이 가장 빠른 이스라엘도 3주간 170만 명 접종에 그쳤다. 한국의 경우 11월 말까지 전 국민 접종을 완료하려면 4주(1개월)에 500만 명 이상을 접종해야 한다. 전 국민 무료접종이 이뤄져도 개인이 백신을 선택하는 건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 청장은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나 대상자 우선순위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개인에게 백신 제품 선택권을 제공하는 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 사람이 2종 이상의 백신 제품을 맞는 것도 어렵다.

주요기사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19 백신#전국민 무료접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