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년 중식당 하림각마저… 코로나 불황 터널 갇히다

박성진 기자 입력 2021-01-04 03:00수정 2021-01-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해부터 영업중단 선언
“임대료-코로나로 경영 어려워”
3000명 수용… 정관계 인사들 애용
소상공인 매출 최근 56% 급감
3일 하림각 정문에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로 영업을 중단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서울 도심에서 34년 동안 영업해온 유명 중식당 ‘하림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잠정 중단했다. 하림각은 청와대와 거리가 가까워 정관계 인사들이 자주 드나들며 정당 워크숍이나 간담회 등이 많이 열려 유명해졌다.

3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있는 하림각은 지난해 말 ‘월 2억 원의 고액 임대료와 심각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악화로 1일부터 영업을 종료한다’는 내용의 안내문을 식당 외부에 붙였다. 하림각이 영업을 중단한 것은 1987년 개업 이후 처음이다. 다만 함께 운영 중인 예식장 ‘AW컨벤션센터’는 영업을 지속한다.

하림각은 최대 3000여 명의 손님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중식당이다. 창업자인 남상해 회장(83)의 ‘성공 스토리’가 TV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전국적으로 유명해졌다. 남 회장은 경남 의령 출신으로 10세에 상경해 신문팔이, 구두닦이, 중국집 배달, 호텔 조리부장 등을 거쳤다.

하림각이 영업을 중단한 것은 최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외식업계 등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실제 국내 소상공인 66만 명의 매출 데이터를 보유한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셋째 주(21∼27일)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은 역대 최대 수준이었다. 전국 소상공인 매출지수는 0.44로 전주(0.68)보다 0.24포인트 하락했다. 매출지수 0.44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6% 줄었다는 뜻이다.

주요기사
하림각 영업 중단 소식에 많은 시민들은 “어렸을 때 종종 외식하던 곳인데 아쉽다”는 반응을 내놨다. “하림각조차 어려운데 일반 자영업자는 얼마나 더 힘들겠느냐”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하림각이 입주해 있는 건물은 남 회장과 남 회장 가족 소유로 돼 있다. 이 때문에 고액 임대료 때문에 영업을 중단한다는 하림각 측 안내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누리꾼은 “건물주가 임대료 문제를 제기하는 상황이 석연치 않다”고 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하림각#코로나#불황#중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