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기록한 도시일상, 다음 세대에 물려줄 것”

장기우 기자 입력 2020-09-02 03:00수정 2020-09-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범덕 청주시장 인터뷰
“85만 청주시민이 간직한 어제의 기억이 오늘의 기록과 내일의 문화가 돼 ‘기록문화 창의도시 청주’를 만들 것입니다.”

한범덕 청주시장(사진)은 “청주시가 추진하는 문화도시 사업은 시민이 적극 참여하고 주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한 시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된 요즘 청주에서는 시민이 주인공인 ‘생활 속 문화 두기’가 진행 중”이라며 “그 가운데 ‘문화도시 시민회의’와 ‘문화도시 멤버십’ 등이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화도시 시민회의는 문화도시 사업 전반에 관한 다양한 정책을 직접 제안하고 역할을 담당한다. 5월 공개모집에 1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20명이 선정돼 활약 중이다. 문화도시 멤버십은 10만 명을 지역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하게 하고 연간 10만 원의 문화소비를 하자는 ‘문화 10만인 클럽’의 확장판이다.

한 시장은 “문화 창조력의 원천인 ‘시민’이 기록자가 돼 도시의 일상을 기록하고 모아 다음 세대에 창의적 유산으로 물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관련기사

#청주#한범덕#기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