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치유의 메카로 떠오른 충남 태안… 국민 건강·지역경제 지킴이

동아일보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갯벌에서 진행되는 해양치유 프로그램.

우리나라는 2017년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전체의 14%를 넘으면서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2000년 고령화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7%)에 진입한 지 17년 만이다.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일본보다도 빠르다. 고령층의 만성 질환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자연스레 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질환을 고치기 위한 약물 치료뿐만 아니라 다양한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가세로 태안군수
최근 각광 받는 치료법 가운데 하나가 바로 해양치유다. 해양기후, 해수, 머드, 염지하수, 해사, 해조류 등 다양한 해양자원을 활용한 치유법으로 이미 독일과 프랑스에서는 전통적 보조 치료법으로 쓰인다. 독일에서 해양치유산업은 관광산업, 바이오산업, 의료산업과 연계되어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산업으로도 떠오르면서 시장규모는 연 40조원, 고용창출 효과도 연간 45만 명에 이른다.

국내에서도 2013년부터 해양 헬스케어 연구가 시작됐다. 해수부는 2017년 충남 태안군을 비롯하여 전남 완도, 경남 고성, 경북 울진 등 4개 지자체를 선정해 해양치유단지 조성에 나섰다. 특히 국내 유일의 해안국립공원(태안해안국립공원)을 보유하고 있는 태안군은 훼손되지 않은 우수한 자연환경에,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치유 단지를 조성하기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최초로 임상 연구를 통해 통증완화 효과가 임상적으로 증명된 피트(석탄되기 전 단계의 흙으로, 유럽에서 스포츠 재활, 통증완화, 피부미용에 널리 쓰이고 있음)가 발견되어 매우 고무적이란 평가다. 또한 태안군은 충남에서 가장 큰 면적의 갯벌(머드), 풍부한 소금과 염전, 해풍에어로졸은 호흡기 건강증진에 적합한 중요한 자원이다.

해양치유자원 모아(피트) 임상 실험.

해양치유 단지 접근성도 우수하다. 태안군은 2023년 해양치유센터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로 총 340억 원을 투입한다. 태안군의 브랜드자원인 피트, 소금, 염전 등을 활용하여 스포츠 재활, 호흡기와 아토피 피부건강증진을 중점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태안군은 최고의 센터를 만들기 위한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개소에 앞서,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통합의학교실에 연구를 의뢰하여 태안군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개발 및 시범 운영하며 의과학적인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해양치유산업은 태안의 미래 백년을 책임질 매우 중요한 신 해양산업”이라며 “국민 건강증진 뿐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을 성공리에 추진해 태안군이 해양치유산업을 대표하는 아시아 허브로 자리매김할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